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나를 돌아봐' 발표회서 자리 박찬 조영남…"쇼인가"

송고시간2015-07-13 15:49

김호상 KBS CP "저 분 스타일…라디오 끝나고 촬영 이어갈 것"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13일 오후 서울 서초구에서 열린 KBS 2TV '나를 돌아봐' 제작발표회 현장은 조영남 때문에 난리가 났다.

제작발표회 도중 김수미가 "1~2회는 (장동민 대신 들어온) 박명수만 잘하면 된다"며 "어차피 조영남-이경규 콤비는 시청률이 안나온다"고 말한 게 발단이 됐다.

김수미는 "지난 4월 파일럿 방송 끝나고 분당 시청률을 봤더니 조영남-이경규가 나온 부분이 제일 시청률이 낮았다"며 "분발해야 할 것"이라고 일갈했다.

조영남이 김수미의 발언에 '욱' 한 것은 자연스러운 일. 그러나 조영남은 한 발짝 더 나아가 "그런 평가가 사실이라면 내가 이 프로그램을 할 이유가 없다"며 "이 시간부로 하차하겠다"고 말한 뒤 자리를 박차고 나갔다.

제작진과 사회를 맡은 조우종 아나운서, 이경규가 팔을 잡아끌며 말렸지만 조영남은 끝내 자리를 떴고 제작발표회는 조영남 없이 얼떨결에 마무리됐다.

이경규는 "라디오 생방송이 있어서 먼저 자리를 뜬 것"이라고 말했지만 이 같은 상황에 비켜나 있던 배우 최민수와 가수 이홍기의 얼굴에는 당황한 기색이 역력했다.

김수미는 "후배가 듣기 싫은 소리 해도 듣고 자기를 돌아봐야 한다. 그게 이 프로그램의 취지 아니냐"며 끝내 뜻을 굽히지 않았다.

자리가 정리되는 사이 김호상 KBS CP는 "저 분(조영남) 스타일이다. 진짜 하차할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김 CP는 "라디오 방송을 마치고 나면 포스터 촬영 등 프로그램 관련 스케줄이 또 있다. 조금 있다가 다시 만날 것"이라며 '진짜 하차하는 것 아니냐'는 일부의 시선을 차단했다.

한 제작진은 "짜고 칠 수도 없다. 짜고 치려고 한다고 그게 통제가 되는 분들도 아니지 않나"라며 "워낙 자유롭게 행동하는 분이라 이런 일이 벌어졌을 뿐 큰 문제는 없을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나를 돌아봐' 발표회서 자리 박찬 조영남…"쇼인가" - 2

chom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