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영남 중도퇴장·김수미 삭발…"아무도 막을 수 없다"

송고시간2015-07-13 15:45

24일 첫 방송 KBS 2TV '나를 돌아봐'…'욱'하는 사람 모여 '자아성찰'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연예계에서 '한 성격' 하는 이들이 모인 자리다웠다.

13일 서울 서초구의 한 컨벤션에서 열린 KBS 2TV '나를 돌아봐' 제작발표회는 그야말로 야단법석이었다.

"이경규-조영남 콤비의 시청률이 제일 낮다"는 김수미의 발언에 조영남은 "그럼 난 이 시간부로 하차하겠다"고 장난스레 말하는가 싶더니 실제로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 나가버렸다.

라디오 생방송을 위해서였다는 이경규의 설명이 이어졌지만, 제작발표회가 마무리되는 시점에 나가 돌아오지 않는 조영남의 돌출행동에 장내는 술렁였다.

조영남 중도퇴장·김수미 삭발…"아무도 막을 수 없다" - 2

지난 4월 파일럿 방송에 출연했던 장동민이 '막말 논란'으로 첫 녹화 직전에 하차하고 뒤늦게 합류하게 된 박명수도 김수미 때문에 곤욕을 치렀다.

파일럿 방송에서 장동민과 짝을 이뤘던 배우 김수미는 "장동민이 그립다. 박명수는 지각하고 길도 못 찾고 별로다"라고 '돌직구'를 날렸다.

김수미는 "어제 인터넷 기사 밑에 댓글을 봤는데 '김수미 니가 같은 고향이라고 박명수 꽂았냐. 전라도끼리 잘 해먹어라'라는 글이 있더라"며 "너무 충격이어서 1분도 못 잤고 안티 글 때문에 자살하는 후배들 심정을 알게 됐다"고 말해 장내를 술렁이게 했다.

김수미는 '악플'에 너무 충격을 받아 가위로 스스로 머리를 잘랐다며 "장동민 본인이 사정이 있다고 자진 하차한 것인데 이런 오해를 받아 너무 속상하다"며 울먹이기도 했다.

제작진은 장동민의 하차 이유에 대해 그가 "너무 착해졌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제작사인 코엔미디어의 안인배 대표는 "(막말 논란 등) 여러 가지 일이 있은 후에 굉장히 많이 착해진 것 같다. 제작진이 여러 회의를 거친 후에 지금으로서는 박명수가 더 적합하지 않느냐는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하지만, 제작진이 지난 10일 저녁 장동민이 제작발표회에 참석한다고 공지했던 터라 이런 '해명'은 뭔가 앞뒤가 맞지 않아 보인다.

장동민과 새 프로그램을 준비하기 위해 자주 만난다는 안 대표는 "장동민은 새로운 프로그램이나 시간이 조금 흐른 뒤 '나를 돌아봐'에서도 만나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영남 중도퇴장·김수미 삭발…"아무도 막을 수 없다" - 3

오는 24일 첫 방송하는 KBS 2TV 예능 '나를 돌아봐'를 '자아성찰' '역지사지'라고 표현했다.

아무 데서나 '버럭' 했던 연예인들이 자신만큼 다혈질인 연예인의 매니저가 돼 스스로를 되돌아보게끔 한다는 것.

괴팍한 성격으로 소문난 '개그계 대부' 이경규는 '버럭'으로는 연예계에서 손꼽히는 조영남의 매니저가 됐고, 장동민의 자리를 채운 박명수가 '욕쟁이' 김수미를 보좌한다.

'자유로운 영혼'인 배우 최민수-가수 이홍기의 조합도 흥미롭다.

13일 첫 녹화와 함께 제작발표회가 이뤄진 가운데 진심인지 장난인지 알 수 없을 만큼 시시때때로 '버럭' 하는 출연진의 모습은 앞으로 진행될 프로그램의 내용을 상상조차 할 수 없게 했다.

첫 방송은 24일 오후 9시 30분.

chom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