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의현 전 총무원장 재심에 조계종 스님·신도 반발

송고시간2015-07-10 20:23

(서울=연합뉴스) 김희선 기자 = 1994년 조계종단 개혁 당시 멸빈(승적의 영구박탈) 징계를 받은 서의현 전 조계종 총무원장이 재심판결을 통해 공권정지 3년으로 감형된 데 대해 종단 개혁에 동참한 스님과 신도들이 납득할 수 없다며 대책 마련을 요구하고 나섰다.

1994년 종단개혁을 이끈 스님 14명은 10일 긴급회동을 갖고 '서의현 재심판결 파동과 관련한 입장문'을 발표했다.

이들은 입장문에서 "최근 서의현에 대한 재심판결의 과정과 내용은 납득할 수 없는 일이며, 이에 대한 사실관계와 법적인 문제는 철저히 규명되어야 한다"며 "이와 관련해 대중공사는 물론이고 중앙종회 차원에서 철저히 조사해 종단 차원의 대책을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이어 "종단기관지인 불교신문 사설에서 '1994년도 이제는 넘어야 할 산이다. 새로운 시대를 열기 위해서는 과거와의 단절은 불가피하다', '재심결정은 의현스님 개인 문제가 아니라 혼란했던 과거와의 단절이다'라며 종단개혁 정신을 전면 부정하는 주장을 한 데" 대해 총무원의 사과와 책임자 문책을 요구했다.

이날 입장문에는 청화 스님(실천불교전국승가회 상임고문), 지홍 스님(불교광장 회장), 영담 스님(삼화도량 대표), 도법 스님(자성과쇄신결사추진본부장), 명진 스님, 법인 스님, 일문 스님, 진명 스님, 퇴휴 스님, 혜조 스님, 현응 스님, 법안 스님, 현진 스님, 부명 스님 등이 서명했다.

한편, 1994년 종단 개혁에 동참했던 재가자들도 오는 13일 기자회견을 열고 '종단개혁 정신을 짓밟은 재심결정을 되돌리라'는 내용의 입장을 발표할 예정이다.

hisunn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