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1일 왕따' 당한 초등 1년생 학부모들 '눈물의 호소'

"할 말 잃고 가슴만 부여잡습니다"…왕따제 운용 교사 전출 요구

(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왜 그때 알아주지 못했을까. 어째서 이제까지도 아이들의 SOS를 외면했을까. 할 말을 잃고 가슴만 부여잡습니다."

제주 모 초등학교에서 발생한 학급 내 1일 왕따 사건 해결을 위한 학부모 비상대책위원회는 9일 도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바라는 건 해당 교사와 아이들을 분리해달라는 것뿐"이라며 해당 교사 전출을 요구했으나 당국은 검토하겠다고만 하고 있어 걱정이 크다고 토로했다.

대책위에 따르면 이 초교 1학년의 한 학급 담임교사는 숙제하지 않거나 발표를 제대로 하지 않은 학생을 왕따로 낙인찍었다.

'1일 왕따'가 된 아이는 온종일 다른 학생들에게 말을 해서도 안 되고 다른 학생들도 왕따가 된 아이들에게 말을 걸어선 안 된다. 쉬는 시간에는 화장실 외에 자리를 뜨지 못하고 점심도 5분 안에 먹고 자기 자리에 돌아와 앉아 있어야 한다. 교사는 학생들에게 학교에서의 일을 절대 부모에게 말하지 못하도록 지시하기까지 했다.

학부모들은 지난 1일 우연히 학급 내 1일 왕따제를 알게 됐다.

한 아이가 집에 교재를 가져오지 않아 숙제할 수 없게 되자 학부모가 다음에 하도록 유도했으나 아이가 "숙제를 하지 않으면 왕따가 된다"며 겁에 질려 울음을 터뜨리면서부터였다.

놀란 이 학부모는 같은 반 다른 학부모들에게 연락해 왕따 제도에 대해 확인하기 시작, 상황을 파악하고 공유하며 문제 해결 방안을 모색하기 시작했다.

아이들로부터 구체적인 피해 사례를 모은 학부모들은 지난 6∼7일 학교에 방문해 문제를 제기하며 대책을 요구했다.

이 과정에서 담임교사가 왕따 제도 시행 등 일부 잘못을 인정했음에도 학부모와의 만남 이후 아이들을 추궁하고 회유하는 등 사건 축소·은폐를 시도해 2차 피해마저 발생했다고 대책위는 주장했다.

대책위는 "아이들에게 확인해보니 지난 5월쯤부터 학급 전체 24명 중 20명 가까이 한번 이상 왕따를 당한 것으로 보인다"며 "아이들은 '엄마 아빠가 왕따 없애라고 하면 안 돼요'라거나 심지어 '내가 잘못해서 벌 받는 거잖아요'라며 1일 왕따를 합리화시키기까지 했다"고 걱정했다.

대책위 학부모들은 "한 아이는 학교에 가기 싫다고 하거나 전학을 보내달라고 했으며, 속옷에 대변을 묻혀오거나 자다가 벌떡 일어나 가방을 싸는 등 전에 없던 행동을 보이는 아이들도 있었다"며 아이들을 떠올리다 눈물을 터뜨리기도 했다.

대책위는 1일 왕따 제도에 대해 "연약한 아이들을 대상으로 한 지속적이고 은밀한 정서·신체적 학대이자 조직적인 왕따를 은연중에 학습시키는 행위로, 인성교육에 정면 배치된다"며 왕따를 당한 학생, 당하지 않은 학생 모두 피해자라고 심각성을 설명했다.

대책위는 "내 아이의 첫 선생님인데 누를 끼쳐서야 되나, 베테랑 선생님만의 특별한 교수법이라고 생각할 수는 없을까, 선생님도 실수할 수 있지라고 생각하다가도 아이들이 받은 충격은 어쩌나 싶다"며 아이들이 왕따 없는 교실에서 즐겁게 생활하도록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한편 해당 학교 측은 대책회의를 열어 해당 교사를 직무정지하고 교감을 임시 담임으로 투입했으며 해당 교사에게 소명서를 받아 내용을 검토하고 있다.

해당 교사는 왕따라는 용어를 쓴 것은 잘못이지만 교육적 취지에서 그런 것이지 아이들을 학대하려는 의도는 없었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도교육청은 해당 학교에 교육청 소속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를 보내 아이들에 대한 심리치료 등을 지원하고 있다.

atoz@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7/09 14: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