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 내각관방참여 "한국의 세계유산 정치적 이용 분하다"

추천서 원안 작성한 가토 고코, 교도통신 인터뷰서 밝혀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제 강점기에 조선인이 강제노역에 시달린 하시마(端島, 일명 '군함도') 탄광 등 일본 산업 시설이 세계유산에 등록되는 데 결정적 역할을 한 가토 고코(加藤康子) 일본 내각관방참여는 "한국이 세계유산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것을 일본이 허용하고 만 것은 안타깝고 분하다"고 말했다.

가토 내각관방참여는 8일 보도된 교도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일본 대표가 세계 유산 가운데 일부에서 한반도 출신자를 일하게 했다고 발언한 것에 관해 이런 심경을 밝혔다.

그는 이와 관련해 "일본의 외무성은 대항할 준비를 하지 않았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적극적이었으나 외무성이 진짜 총력전으로 싸울 태세가 아니었다"고 덧붙였다.

가토 내각관방참여는 "각국 대표단에 지인이 많았기 때문에 등재를 지지해달라고 다시 호소했다. 국가별 담당이 결정돼 있었고 한국은 외무성이 맡아 내 담당이 아니었다"며 자신이 한국과의 조정역할을 맡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에 등재된 세계유산이 "에도(江戶) 막부 시대 말기 사무라이들이 서양과학에 처음으로 도전해 불과 50년 만에 스스로 산업혁명을 담당하는 일꾼이 된 도정을 증언하는 유산"이라며 "오래된 꿈이 이뤄졌다"고 말했다.

도쿄 출생으로 미국 하버드대 대학원을 수료한 가토 내각관방참여는 이달 5일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메이지(明治) 일본의 산업혁명유산'의 추천서 원안을 집필한 인물이며 이보다 3일 앞서 2일 내각관방참여에 임명됐다.

일제 강점기에 한국인이 강제노역에 시달린 사실을 일본 정부가 국제회의에서 언급한 것을 두고 한국이 사안을 정치적으로 이용했다고 가토 내각관방참여가 평가한 것은 세계 유산 등재 직후 '징용은 강제노동이 아니다'고 주장한 아베 정권의 시각과 상통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日 내각관방참여 "한국의 세계유산 정치적 이용 분하다" - 2
日 내각관방참여 "한국의 세계유산 정치적 이용 분하다" - 3

sewon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7/08 22: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