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스마트폰 최대 20배 빨라지고, 수명 40% 늘어난다

한양대 원유집 교수 연구팀, 스마트폰 속도 개선 기술 개발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한양대는 컴퓨터공학부 원유집(48) 교수 연구팀이 스마트폰의 속도와 수명을 대폭 개선시키는 기술인 ''WALDIO'(Write Ahead Logging Direct IO)를 개발했다고 8일 밝혔다.

이 기술의 주된 원리는 스마트폰에 불필요한 데이터가 기록되지 않도록 하는 것이다.

원 교수에 따르면 스마트폰을 오래 쓸수록 속도가 느려지는 것은 저장장치인 플래시메모리가 반복되는 데이터 저장과 삭제로 성능이 떨어지기 때문이라는 것.

WALDIO 기술을 쓰면 스마트폰에 기록되는 데이터량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어 스마트폰의 속도를 높이고 수명을 늘릴 수도 있다고 원 교수는 설명했다.

이 기술을 적용한 뒤 스마트폰 속도가 기존보다 약 14배 향상됐고, 특히 배터리 일체형 스마트폰은 그 속도가 20배까지 빨라졌다.

저장장치의 사용량이 줄어드니 수명도 약 39% 이상 연장될 것으로 추정됐다.

원 교수는 "'조금만 기록하자'가 이 기술의 핵심"이라며 "이 기술을 적용하면 저가의 플래시메모리로 고가 메모리와 같은 사용기간을 누릴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9일 오전(현지시간) 미국 산타클라라에서 열리는 유제닉스(USENIX) 연례기술회의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원 교수팀은 2년 전 해당 학술대회에서 최우수 논문상을 수상한 바 있다.

bob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7/08 0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