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그리스 위기> IMF "그리스 요청땐 도울 준비…재정개혁 선행돼야"(종합)

당장 구제금융 제공하지 않을 듯…자문 등 기술적 지원은 가능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워싱턴=연합뉴스) 노효동 특파원 = 국제통화기금(IMF)은 6일(현지시간) 그리스가 지원을 요청할 경우 도울 준비는 되어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그리스가 IMF가 주문해온 연금 지출 축소 등 재정개혁에서 가시적인 조치를 취하지 않은 상태에서 당장은 구제금융을 해줄 수 없다는 기류가 강한 것으로 알려졌다.

크리스틴 라가르드 IMF 총재는 이날 성명을 내고 "그리스 유권자들이 국민투표에서 채권단의 긴축안을 압도적으로 거부한 것을 주목한다"며 "우리는 (그리스의) 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있고 그리스가 지원을 요청할 경우 도울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IMF 대변인은 라가르드 총재가 알렉시스 치프라스 그리스 총리와 나눈 대화를 소개하며 "IMF가 기술적 지원을 제공하겠지만, 그리스가 지난주 IMF의 채무를 상환하지 못한 만큼 연체규정에 따라 금융을 제공할 수는 없다"고 설명했다.

지난 주말 그리스 국민투표에서는 61%가 넘는 국민이 채권단의 구제금융안에 반대하는 표를 던졌다.

IMF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현재로서는 그리스가 연금개혁을 포함한 재정개혁에서 구체적이고 진정성 있는 조치를 취하지 않는 한 구제금융은 어렵다는 게 우리의 기본입장"이라고 설명했다.

또 IMF가 검토 중인 기술적 지원은 향후 개혁 방안에 대한 자문 등에 그칠 것으로 알려졌다.

IMF는 현재 그리스의 채무불이행 상황을 '연체'(arrears)로 규정하고 있다.

rh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7/07 06: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