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본드에 취해 수업중인 초등 여교사 추행 40대 구속

송고시간2015-07-06 09:08

본드에 취해 수업 중인 여교사 추행 40대 구속

본드에 취해 수업 중인 여교사 추행 40대 구속 서울 노원경찰서는 대낮에 본드에 취한 채 초등학교 교실에 들어가 여교사를 성추행하며 난동을 부린 혐의로 49살 이 모 씨를 구속했습니다. 이 씨는 지난 1일 오후 2시 반 쯤 노원구 상계동의 초등학교 교실에 들어가 여교사 51살 현 모 씨의 목을 졸라 넘어뜨리고 입을 맞추려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 과정에서 당시 수업을 받던 학생 15명이 혼비백산해서 교실 밖으로 도망쳤고 7살 김 모 군이 이 씨를 제지하려다 머리를 폭행당했습니다. 이 씨는 범행 직전 인근 놀이터에서 공업용 본드를 흡입한 것으로 경찰 조사결과 드러났습니다. 연합뉴스TV 제보:02-398-4409, yjeb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대낮에 본드에 취한 40대 남성이 초등학교 교실에 들어가 여교사를 성추행하며 난동을 부린 사건이 발생했다.

서울 노원경찰서는 강제추행치상 및 유해화학물질관리법 위반 혐의로 이모(49)씨를 구속했다고 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1일 오후 2시36분께 노원구 상계동의 한 초등학교 교실에 들어가 여교사 현모(51)씨의 목을 졸라 넘어뜨리고 입을 맞추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씨는 범행 직전 인근 놀이터에서 공업용 본드를 흡입한 것으로 경찰 조사결과 드러났다.

이씨는 눈이 풀린 채 학교 후문을 통해 1학년 교실로 들어가 소리를 지르며 현씨를 덮쳤고, 당시 수업을 듣던 학생 15명은 혼비백산하며 교실 밖으로 도망쳤다.

이 과정에서 김모(7) 군이 이씨를 제지하려다 이씨에게 머리를 폭행당하기도 했다. 피해 교사 현씨는 머리와 무릎 등에 가벼운 타박상을 입었다.

경찰은 이날 해당 학교에 공개수업이 있어 교문이 개방돼 있었다고 말했다.

범인을 현장에서 체포한 학교보안관은 이씨를 공개수업에 참관하러 온 학부모로 오인해 별다른 제지 없이 들여 보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씨의 가방에서 본드와 검정 비닐봉지, 소형 접이식 칼 등을 발견하고 자세한 범행 경위를 수사 중이다.

hy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