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강원도 내 여섯 번째 메르스 확진자 발생

삼성서울병원서 감염된 듯…의료인 아닌 일반인
외래 진료 폐쇄한 강릉의료원(연합뉴스 자료사진)
외래 진료 폐쇄한 강릉의료원(연합뉴스 자료사진)

(춘천=연합뉴스) 유형재 기자 = 강원도 내에서 여섯 번째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자가 발생했다.

강원도 메르스비상방역대책본부(이하 대책본부)는 도내 네 번째 메르스 확진자(55·춘천)의 부인 A(51·여·춘천)씨가 메르스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4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일 고열이 발생해 1차 검사를 했으나 미결정 판정이 나와 2차 검사를 한 결과 이날 양성 판정이 나왔다.

기저질환이 있는 A씨는 현재 춘천의 강원대학교 병원 음압 병동에서 격리 치료 중이다.

A씨는 지난달 29일 신병 치료차 서울삼성병원을 다녀온 것으로 밝혀져 이 과정에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A씨의 남편도 지난달 30일 완치 판정을 받고 입원 21일 만인 지난 2일 퇴원했다.

A씨와 그의 남편은 5월 27∼28일 신병 치료차 삼성서울병원을 방문했다가 남편이 감염됐고, 남편이 지난달 12일 확진 판정을 받고 나서 자택 격리됐다가 해제됐던 것으로 알려졌다.

대책본부는 A씨와 접촉한 5명을 자택 격리하는 한편 다른 시도에도 접촉자가 있을 것으로 보고 감염경로를 조사하고 있다.

대책본부의 관계자는 "A씨의 남편이 확진자였던 데다 증상 나올 때부터 주변인 조사를 시행한 결과 접촉자는 많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라며 "추가 정밀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최근에는 의료인 중에서만 메르스 확진자만 나오다가 이번에 일반인 확진자가 다시 나옴에 따라 강원도가 바짝 긴장하고 있다.

yoo21@yna.co.kr

http://blog.yonhapnews.co.kr/yoo21/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7/04 21: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