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영국 "홍콩주민을 북아일랜드로 이주 구상 논의했다"

(런던=연합뉴스) 황정우 특파원 = 홍콩 반환을 15년 앞두고 홍콩 주민들을 북아일랜드로 이주시키자는 제안을 놓고 영국 정부 관리들이 의견을 주고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BBC 등 영국 언론들은 국립기록보관소에서 공개한 당시 정부 문서들을 인용해 3일(현지시간) 이같이 보도했다.

레딩대학의 크리스티 데이비스 교수가 1983년 10월 북아일랜드 유력 신문에 쓴 칼럼이 발단이 됐다.

그는 이 칼럼에서 1997년 홍콩조차가 끝나면 550만 홍콩 주민들이 이주할 도시가 필요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나아가 그는 북아일랜드에 이들을 이주시킨 '도시 국가'를 만들면 침체한 북아일랜드 경제를 살릴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 칼럼이 북아일랜드 관리인 조지 퍼거슨에 눈에 띄었고 그는 아일랜드공화국에 파견된 영국 외교부 관리 데이비드 스녹셀에 "이 단계에서 이 제안을 진지하게 받아들이는 게 정말 이점이 있다고 생각한다"는 내용을 담은 메모를 전했다.

여러 이점 가운데 하나는 북아일랜드와 영국의 통합을 주장하는 사람들에게 영국 정부가 북아일랜드 발전을 진정으로 약속하고 있다는 것을 설득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는 점이라고 그는 설명했다.

또 반환시 중국 지배 아래 미래가 불투명하다고 생각하는 홍콩 주민들에 어떻게 대처할지를 고심해야 하는 영국 정부에도 도움이 된다고 설득했다.

그러나 제안을 들은 스녹셀은 홍콩 주민들이 대거 이주하면 북아일랜드 원주민들이 대거 떠나는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면서 냉소적인 반응을 전했다.

퍼거슨은 다른 영국 외교부 관리들과도 이 제안을 놓고 의견을 나눴지만, 호응을 얻지 못했고, 이 구상은 더 이상 진전을 거두지 못했다.

일간 가디언은 장관들에게 전달됐으리라고 생각할 만한 아무런 내용이 없는 이런 서류들이 '접근 제한'으로 분류된 것은 당시 북아일랜드와 영국의 긴장 관계 때문이라고 꼬집었다.

jungw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7/03 20: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