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해운대관광리조트 엘시티, 포스코건설과 시공계약

<연합뉴스DB>
<연합뉴스DB>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에 들어설 101층짜리 해운대관광리조트 엘시티 건축공사를 포스코건설이 맡았다.

포스코건설과 엘시티PFV는 3일 오후 인천 송도 포스코건설 본사에서 해운대관광리조트 엘시티 개발사업 관련 공사도급 계약을 했다.

해운대의 랜드마크가 될 엘시티 사업은 101층 랜드마크 타워 1개동과 85층 주거타워 2개동을 짓는 사업으로, 전체 사업비는 2조7천억원에 달한다.

이 가운데 공사비는 1조4천739억원이다.

해운대관광리조트 엘시티, 포스코건설과 시공계약 - 2

포스코건설과 엘시티는 현재 76% 공정으로 진행 중인 토목공사가 마무리되는대로 건축공사에 들어가 50개월 뒤인 2019년 9월께 종합 준공할 계획이다.

해운대관광리조트 엘시티는 주거용 건축물 중 국내 최고층 건축물로 기록된다.

연면적 기준으로는 66만162㎡로 부산지역 최대 규모이다.

101층짜리 랜드마크 타워는 411m 높이로, 이는 현재 공사중인 서울 잠실 제2롯데월드 554m(123층)에 이어 국내에서 두 번째로 높다.

랜드마크 타워에는 레지던스 호텔 561실과 6성급 관광호텔 260실이 들어설 예정이다.

85층짜리 주거타워는(339m) 공동주택 882가구가 들어선다.

공동주택은 모두 해운대 바다를 바라볼 수 있도록 설계됐다.

분양시기는 현재 조율 중이나 올해 하반기 안에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분양가는 3.3㎡에 3천만원 안팎이 될 것으로 예상됐다.

엘시티 개발사업은 시행사인 엘시티PFV가 중국건설(CSCEC)과 2013년 10월 공사도급계약을 했으나 자금조달에 어려움을 겪다가 지난 4월 도급계약을 해지한 뒤 포스코건설을 새로운 시공사로 맞았다.

포스코건설은 국내 최고층 건축물인 동북아무역센터를 포함해 송도국제도시에서 초고층 주거시설, 호텔, 상업시설 등 대규모 도시개발사업을 성공한 경험을 갖고 있다.

엘시티PFV는 책임준공을 약정한 포스코건설을 새로운 시공사로 맞아들임으로써 개발사업 자금조달에서 한층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했다.

현재 부산은행을 중심으로 개발사업의 프로젝트파이낸싱(PF)을 위한 대주단을 구성한 상태로, 전체 조달 자금은 1조7천800억원 규모이다.

josep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7/03 16: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