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단독]<르포> 中지안 추락사고 공무원들 "숨진 동료들 눈에 밟혀요"

송고시간2015-07-02 06:43

추락사고 부상자들 지안시 중의원에서 '불면의 밤'

영상 기사 중국서 한국 공무원 탑승버스 추락…11명 사망
중국서 한국 공무원 탑승버스 추락…11명 사망

[앵커] 어제오후 중국에서 연수 중이던 한국 공무원들이 탄 버스가 다리 난간을 들이받고 추락하는 사고가 났습니다. 현재까지 우리 국민 10명과 중국인 운전기사 1명이 숨졌는데 사망자가 더 늘어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박수윤 기자입니다. [기자] 대형 버스가 뒤집힌 채 처참하게 구겨져 있습니다. 사고가 난 건 중국 현지 시간으로 어제 오후 3시 30분쯤. 우리 국민 26명과 중국인 2명이 타고 중국 지린성 지안에서 단둥으로 가던 버스가 다리에서 10여 미터 아래 하천으로 추락한 것입니다. 이 사고로 각 지자체의 5급 공무원 9명과 한국인 가이드 1명, 중국인 운전기사 1명이 숨졌고 17명이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외교부 관계자는 "부상자 가운데 중상자가 있어 사망자가 더 늘어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상태"라고 말했습니다. 참변을 당한 공무원들은 행정자치부 소속 지방행정연수원에서 교육을 받던 간부급 공무원들로 지난달 29일부터 4박 5일간 중국의 고구려·발해 터와 항일 독립운동 유적지를 둘러볼 예정이었습니다. 이번 연수에는 공무원 143명과 연수원 직원 5명이 참여했고 버스 6대를 나눠 타고 가던 중 1대가 사고를 당했습니다. 일부 목격자들은 "사고가 난 버스가 과속으로 달리던 중 난간을 들이받고 추락했다"고 전했습니다. 행정자치부와 외교부는 각각 정재근 차관과 선양 주재 영사를 사고 현장에 급파해 수습에 나섰습니다. 연합뉴스TV 박수윤입니다. 연합뉴스TV 제보:02-398-4409, yjebo@yna.co.kr

(지안<중국>=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가까스로 살아남아 병원에 입원하긴 했지만, 도저히 잠들 상황도 아니고 잠도 안 옵니다. 먼저 간 동료들이 눈에 밟혀요."

지난 1일 오후 중국 지린(吉林)성 지안(集安)에서 역사문화탐방 중 버스 추락사고를 당한 지방자치단체 소속 공무원 환자들은 병원에서도 '불면의 밤'을 보내고 있었다.

[단독]<르포> 中지안 추락사고 공무원들 "숨진 동료들 눈에 밟혀요" - 3

2일 오전 3시(현지시간·한국시간 오전 4시) 지안시 전역에 비가 오는 가운데 연합뉴스 특파원이 지안시중의원(集安市中醫院)에 도착했을 때 환자와 보호자격인 동료 공무원들은 침상과 복도 간이의자에서 저마다 잠 못 이루며 뒤척이는 모습이었다.

이 병원에는 부상자 16명 중 퉁화(通化)시의 병원으로 이송된 1명을 제외하고 15명이 건물 8층 병실 5곳에 분산돼 입원해 있다.

각 병실에는 4∼5명의 환자가 침상에 누워 안정을 취하고 있었으며 의료진이 주기적으로 들어가 심전도검사기에 나타난 수치를 확인했다.

[단독]<르포> 中지안 추락사고 공무원들 "숨진 동료들 눈에 밟혀요" - 4

2개 병실에는 약하게 전깃불을 켜놓았고 나머지 병실은 불을 끈 상태였다.

각자 중경상을 입은 환자들은 침상에서 붕대를 팔다리에 감거나 얼굴부위에 붙이고 팔에는 링거를 꽂은 채 진료를 받고 있었다.

얼굴 전체에 타박상을 입은 한 여성환자는 간병하는 동료 공무원의 손을 꼭 붙잡고 신음을 내뱉었다.

화장실에 가고 싶어도 거동이 불편한 남성환자는 통역을 통해 간호사를 불러 침대 주변에 담요를 두르게 하고는 간이변기에서 겨우 볼일을 보기도 했다.

병실 복도에서 만난 보호자 격의 교육생 4명은 초조한 표정으로 기자를 맞이했다.

이들은 환자들과 함께 행정자치부 소속 지방행정연수원이 운영하는 '중견리더과정'에 참가한 교육생들로 전국 지방자치단체 소속 5급 지방직공무원들이다.

신분을 밝히기 꺼린 한 교육생이 "중국 언론에서 사고원인을 무엇이라고 보도했는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단독]<르포> 中지안 추락사고 공무원들 "숨진 동료들 눈에 밟혀요" - 5

하지만 중국 포털 사이트 '바이두'가 연결이 잘되지 않자 실망하는 기색을 나타냈다.

다른 교육생은 "오늘 지안은 소나기가 오다가 맑다가 했다"며 "다리에서 추락한 차량에 탑승하지 않아 정확한 사고경위를 알 수가 없다"고 말했다.

병원을 관리하는 중국 현지 당국은 한국 언론의 취재에 대해 민감한 반응을 보였다.

연합뉴스 기자가 병원 내부를 취재하자 기관원으로 보이는 2명의 남성이 다가와 소속과 신분을 묻더니 "더는 취재할 수 없다"며 병실 접근을 막고 나섰다.

의원 원장도 나서서 "의사들이 환자를 치료해야 하니 취재를 삼가 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기관원들은 "멀리서 와서 피곤할 텐데 우리가 준비한 숙소에서 휴식을 취하고 오전 기자회견 때 질문을 하라"며 의원에서 차량으로 10여 분 떨어진 곳으로 안내했다.

한편, 이번에 사고를 당한 교육생 일행은 전국 자치단체에서 참가한 144명으로 지난달 29일부터 오는 3일까지 4박5일간 중국 옌지(延吉)·단둥(丹東)·다롄(大連) 일대의 고구려·발해 유적과 항일 독립운동 터를 둘러볼 예정이었다.

[단독]<르포> 中지안 추락사고 공무원들 "숨진 동료들 눈에 밟혀요" - 2

realis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