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1년새 아시아 앱 경제 77% 성장…소비영역이 주도"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지난 1년간 아시아에서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사용량이 두자릿수의 증가율을 기록하며 모바일 앱 경제가 눈에 띄게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쇼핑·라이프스타일 앱 카테고리에서 사용량이 급증, 높은 수준의 구매력과 교양생활을 드러냈다.

2일 모바일 앱 분석업체인 플러리(Flurry)가 최근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4월부터 올해 4월까지 모바일 앱 사용량을 분석한 결과 아시아 지역의 모바일 앱 사용량이 무려 77% 증가했다.

절대적인 모바일 앱 사용량이 이미 다른 국가보다 높은 아시아에서 이처럼 두자릿수의 증가율이 나타난 것은 놀라운 일이라고 플러리는 평가했다.

앱 유형별로 보면 소비자 관련 영역에 해당하는 쇼핑·라이프스타일, 뉴스·독서, 유틸리티·생산성 카테고리의 앱이 전체적인 성장을 주도한 것으로 조사됐다.

우선 쇼핑·라이프스타일 앱은 지난해 4월부터 올해 4월까지 사용량이 무려 178% 급증했다.

뉴스·독서 앱, 유틸리티·생산성 앱 역시 각각 109%, 82%의 높은 세션 증가율을 보였다.

"1년새 아시아 앱 경제 77% 성장…소비영역이 주도" - 2

쇼핑·라이프스타일 앱의 사용량 증가율을 바탕으로 아시아인의 쇼핑 행태를 살펴봤더니 낮 12시∼오후 1시와 오후 6∼8시에 특히 활발한 것을 제외하고는 특별히 시간에 구애받지 않고서 쇼핑에 몰입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싱가포르인은 전통적인 전자상거래(e-commerce)와 실물세계 상점(brick and mortar)을 선호하는 반면 인도인은 앱을 이용한 쇼핑이 활발해 국가별로 차이를 보였다.

반면 메시징·소셜 앱, 음악·미디어·엔터테인먼트 앱, 게임 앱 등의 카테고리는 각각 20%, 56%, 19%로 평균치를 밑도는 증가율을 기록하는 데 그쳤다.

이 같은 현상은 아시아인들이 전통적인 게임이나 오락 기능을 넘어선 목적으로 앱을 사용하는 데 적응해간다는 의미라고 플러리는 평가했다.

플러리는 아시아 시장에서 화면 크기가 스마트폰과 태블릿PC의 중간 정도인 '패블릿' 단말기의 보급이 확대되면서 모바일 앱 경제가 활성화됐다고 분석했다.

실제 시장조사업체 자나(Jnana)가 지난해 발표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아시아 국가 소비자들이 상대적으로 큰 화면의 스마트폰을 선호하는 경향을 보였다.

패블릿과 일반 스마트폰 사용 비율을 보면 전 세계적으로는 패블릿이 31%에 그쳐 일반 스마트폰(60%)보다 낮지만, 아시아에서는 패블릿이 42%, 일반 스마트폰이 45%로 비슷했다.

플러리는 "아시아에서 패블릿 이용자들의 모바일 앱 사용량이 일반 스마트폰 이용자들보다 78%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며 "패블릿 사용자가 많아질수록 앱 경제 성장도 지속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했다.

"1년새 아시아 앱 경제 77% 성장…소비영역이 주도" - 3

bry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7/02 06: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