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삼성 스마트폰, 동남아 시장 1위 지켰지만…

판매량 늘고도 점유율은 줄어…"중국 저가업체 공세 탓"
삼성 스마트폰, 동남아 시장 1위 지켰지만… - 2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삼성전자[005930]가 스마트폰 신흥 시장으로 떠오르는 동남아시아(SEA) 지역에서 부동의 판매량 1위를 거두고도 점유율 하락세는 피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1일 시장조사기관 IDC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올해 1분기 태국, 미얀마, 싱가포르 등 동남아 지역에서 총 550만대의 스마트폰을 판매해 1위에 올랐다.

그러나 판매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430만대)보다 28%나 늘고도 거꾸로 점유율은 떨어져 눈길을 끈다. 삼성의 올 1분기 점유율은 23%로 작년 1분기(29.8%)보다 7%포인트 가까이 떨어졌다.

1분기 점유율이 작년 4분기(17.3%) 보다는 증가했지만 전통적으로 4분기는 삼성엔 비수기로 분류되기 때문에 전 분기 대비 오름폭은 기대보다 크지 않다는 게 업계의 공통된 분석이다. 게다가 삼성은 올 초 갤럭시A와 갤럭시E 등 보급형 모델을 잇따라 내놓으며 신흥시장에 공을 들인 바 있다.

IDC는 삼성 스마트폰의 판매량과 점유율이 엇갈린 행보를 보이는 건 중저가폰이 인기가 높은 동남아 시장 규모가 크게 성장하는 데다 이를 노린 저가폰 제조업체의 공세가 본격화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다니엘 팡 IDC 선임연구원은 "그동안 이 지역에서 입지를 다진 삼성과 애플 같은 제조업체들은 앞으로 저가폰을 내세운 중국 제조업체의 거센 도전에 직면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 스마트폰, 동남아 시장 1위 지켰지만… - 3

아이폰6 열풍을 일으킨 애플 역시 이 지역에서만큼은 큰 힘을 쓰지는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 1분기 아이폰 판매량은 180만대로 아이폰5S가 주력 모델이었던 작년 1분기에 비해 70만대 늘어난 수준에 그쳤다.

애플은 7.5%의 점유율로 2위를 지키기는 했지만 삼성과의 격차를 크게 좁히지는 못했다. 오히려 대만의 에이수스와 중국의 오포(OPPO), 화웨이에 2~3%포인트 차로 따라잡히는 신세가 됐다.

한편, 올 1분기 동남아 휴대전화 시장은 스마트폰 비중이 5분의 3까지 오른 데 이어 4세대(4G) 이동통신 단말기인 LTE 스마트폰 비중도 25%까지 치솟으며 신흥 시장의 면모를 강하게 드러났다. IDC는 올해 동남아에서 총 1억대의 스마트폰이 팔릴 것으로 내다봤다.

goriou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7/01 05: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