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내연녀의 두 딸 성추행한 30대 징역 7년

송고시간2015-06-22 15:00

전주지방법원
전주지방법원

(전주=연합뉴스) 최영수 기자 = 전주지법 제2형사부(재판장 변성환)는 22일 내연녀의 미성년 두딸을 성추행한 혐의(미성년자 위계 등 추행)로 기소된 허모(39)씨에게 징역 7년을 선고하고 80시간의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를 명령했다.

허씨는 2014년 1월 15일 오후 11시께 전남 여수의 한 모텔에서 내연녀의 둘째딸(당시 7세)을 성추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허씨는 2014년 7월부터 12월까지는 세 차례에 걸쳐 충남 서천의 모텔 등지에서 첫째딸(당시 11세)을 성추행하고 유사성행위를 한 혐의도 받았다.

재판부는 "추행의 정도와 횟수는 물론 피해자들의 나이에 비춰 피고인을 엄히 처벌할 필요가 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k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