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아베 "차세대 위해 朴대통령과 함께 관계발전 희망"(종합)

예방한 윤 외교 매개로 양국 정상 메시지 교환"한일관계 새로운 50년의 원년 만들자" 朴대통령 메시지 전달
윤병세 외교장관, 아베 총리 예방
(도쿄=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22일 도쿄 총리관저를 예방차 방문,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와 면담했다. 윤 장관이 아베 총리의 선친인 아베 신타로(安倍晋太郞) 전 외무상의 사진을 선물하자 아베 총리가 취재진에 사진을 보여주고 있다. 2015.6.22
jhcho@yna.co.kr
윤병세 외교장관, 아베 총리 예방
(도쿄=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22일 도쿄 총리관저를 예방차 방문,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와 면담했다. 윤 장관이 아베 총리의 선친인 아베 신타로(安倍晋太郞) 전 외무상의 사진을 선물하자 아베 총리가 취재진에 사진을 보여주고 있다. 2015.6.22
jhcho@yna.co.kr

(도쿄=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22일 "(한일) 양국 국민을 위해, 다음 세대를 위해 박근혜 대통령과 함께 다음 반세기를 향해 관계를 개선·발전시키고 싶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한일 국교정상화 50주년 기념행사가 열리는 이날 도쿄 지요다(千代田)구의 총리관저에서 예방차 방문한 윤병세 외교부 장관에게 이같이 말했다.

아베 총리는 또 이날로 한일 수교를 위한 기본조약 체결 50주년을 맞이한 사실에 언급, "반세기전 오늘 일한관계의 새로운 시대를 열었다"고 말한 뒤 "양국 사이에 여러 과제와 문제가 있을수록 솔직하게 이야기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이 자리에서 윤 장관은 "한일 국교정상화 50주년이라는 뜻 깊은 해를 맞아 관계 진전을 봄으로써 (한일관계) 새로운 50년의 원년이 되도록 하자"는 박근혜 대통령 메시지를 전달했다.

윤 장관은 또 면담 후 관저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아베 총리에게 군위안부 문제를 거론했는지에 대해 "일반적으로 이야기했다"고만 소개했다. 또 이날 대화가 "양국관계 개선 노력을 확대하는데 방점이 찍혀 있었다"고 소개한 뒤 "양국간 잔여 현안과 도전이 있는데 세계유산 등재 문제 처리 과정에서 보여줬듯 양국이 신뢰와 타협의 정신 아래 이런 문제에 접근하면 앞으로 양국관계를 개선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윤 장관은 한일 정상회담에 대해 질문받자 구체적 논의 내용을 거론하지 않은 채 "신뢰가 쌓이고 여건이 익으면 정상회담 시기도 올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와 악수하는 윤병세 외교장관
아베 총리와 악수하는 윤병세 외교장관
(도쿄=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22일 도쿄 총리관저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와 악수하고 있다. 2015.6.22
jhcho@yna.co.kr

면담에 앞서 윤 장관은 아베 총리의 선친인 아베 신타로(安倍晋太郞) 전 외무상의 사진을 선물했다. 사진을 받으며 "아"라고 짧게 반응한 아베 총리는 윤 장관의 설명을 들은 뒤 한국어로 "감사합니다"라고 인사했다.

오전 11시15분께 시작한 면담은 예정된 시간(15분)을 넘겨 25분 가까이 진행됐다. 한일 양국의 취재진 50명 이상이 지켜봤다.

총리 관저 측은 언론에 공개하는 모두(冒頭) 발언 순서에서 양측 발언을 모두 취재토록 하는 통례와 달리 아베 총리의 발언이 끝나자 취재진을 퇴장시켰다.

이는 윤 장관이 군위안부 문제 등 민감한 사안을 거론할 가능성을 의식한 조치로 비쳤다.

취재진 앞에서 윤 장관은 미소를 짓는 등 여유를 보였지만 아베 총리는 시종 무표정한 모습이었다.

면담에는 한국 측에서 유흥수 주일대사, 김홍균 외교부 차관보, 이상덕 외교부 동북아 국장, 일본 측에서는 세코 히로시게(世耕弘成) 관방 부(副) 장관, 이하라 준이치(伊原純一)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 가네하라 노부가쓰(兼原信克) 내각관방 부(副)장관보 등이 각각 배석했다.

jh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6/22 12: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