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스마트패션 거점 부산, 섬유패션 국가지원사업 2건 추진

(부산=연합뉴스) 신정훈 기자 = 부산시는 섬유패션산업 활성화 관련, 국가지원사업인 문화체육관광부 '스마트 패션 디자인혁신 플랫폼 구축사업'과 중소기업청 '스마트 토털 패션 창업사관 운영사업'을 추진한다고 22일 밝혔다.

스마트패션 플랫폼 사업은 현재 의상 디자인기술에서 사용하는 2D-CAD와 3D 시뮬레이션 방식을 템플릿 기반으로 재구성해 패스트패션 경향과 협업 네트워크를 지향하는 '3D 의상 디자인 플랫폼' 개발사업을 말한다.

6월부터 2018년 3월까지 33억원(국비 24억원, 민간 현금 9천만원, 민간 현물 8억1천원)이 투입된다.

토털 패션 사업은 패션, 영상, 제조, 정보기술(IT) 등 토털 패션 분야 창업업체를 대상으로 3D 패션 CAD로 특화된 엑셀러레이팅과 멘토링 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6월부터 2018년 6월까지 37억5천만원(국비 30억원, 시비 3억원, 민간 현물 4억5천만원)이 소요된다.

중앙정부와 지자체 간 연계를 통한 토털 패션 산업의 세계시장 선점이라는 시너지 효과와 함께 지역경제 활성화, 좋은 일자리 창출 효과가 기대된다.

두 사업 모두 부산디자인센터, 클로버추얼패션, 유스하이텍 컨소시엄을 통해 추진된다.

부산시는 부산디자인센터의 저력과 국내외 최고 수준의 기업과 연계한 컨소시엄의 힘을 바탕으로 맞춤형 창업기업 육성 특화프로그램 지원 등을 통해 스마트패션 거점인 부산이 국내 토털 패션 산업의 활성화를 주도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스마트패션 거점 부산, 섬유패션 국가지원사업 2건 추진 - 2

sj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6/22 08: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