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여당내 역사인식 퇴행 움직임 '꿈틀'…아베 속내 대변하나

송고시간2015-06-19 00:41

'전범단죄' 도쿄재판 검증 조직 설치…고노담화 수정론도

(도쿄=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종전 70주년(8월 15일)을 앞두고 일본 집권 자민당 안에서 역사인식과 관련한 퇴행적인 움직임이 잇달아 감지됐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로부터 '여성 총리감'으로 평가받는 이나다 도모미(稻田朋美) 자민당 정무조사회장은 18일 기자회견을 열어 현행 헌법의 제정 과정과 연합군총사령부(GHQ)의 대 일본의 점령 정책을 검증하는 당내 조직을 여름 안에 출범시키겠다고 밝혔다.

현행 헌법이 연합군에 의해 강요된 것임을 강조함으로써 아베 정권의 숙원인 개헌에 탄력을 더하려는 행보로 풀이된다.

이 당내 조직은 특히 태평양전쟁 일본인 A급 전범들을 단죄한 극동군사재판(도쿄재판)의 경위도 검증 대상에 포함할 예정이라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이나다 정조회장은 "도쿄재판 결과를 부정할 생각은 없지만, 판결 이유에 적힌 역사 인식은 허술하다"고 말했다.

전세계의 관심이 집중된 전후 70주년 담화(아베 담화) 발표를 앞둔 아베 총리가 외교적 파장을 의식한 채 자신의 역사관을 대놓고 드러내지 않는 가운데, 이나다 정조회장을 필두로 한 자민당 보수파들이 대신 목소리를 내는 양상이다.

같은 날, 자민당 내 조직인 '일본의 명예와 신뢰를 회복하기 위한 특명위원회'는 1993년 군위안부 동원의 강제성을 인정하고 사죄한 고노(河野)담화 발표때 관여한 이시하라 노부오(石原信雄) 전 관방 부(副)장관의 강연을 청취했다.

이 자리에 참석한 의원 사이에서는 "(한일간에) 군위안부 문제를 고노담화로 매듭짓는다는 전제가 무너지고 있다"는 불만의 목소리와 함께 고노담화 수정 의견이 또 다시 나왔다고 지지통신이 보도했다.

日여당내 역사인식 퇴행 움직임 '꿈틀'…아베 속내 대변하나 - 2

jh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