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멕시코 대법원 "동성 결혼 금지는 위헌"

(멕시코시티=연합뉴스) 이동경 특파원 = 멕시코 대법원이 동성 간 결혼을 못하게 하는 것은 위헌이라는 결정을 내렸다.

대법원이 최근 이러한 판결을 한 것이 알려지자 성 소수자의 권리를 추구하는 멕시코 단체들이 환영을 뜻을 나타내고 있다고 현지 언론들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대법원은 "혼인 생활의 목적이 출산이 아니라면 결혼은 이성 간의 결합이거나 오직 남자와 여자 간에 이뤄져야 하는 것으로 규정해야 할 합당한 이유를 찾을 수 없다"고 판시했다.

멕시코는 수도 멕시코시티를 포함해 킨타나 루, 콰일라 등 3개 주에서 동성 간 결혼을 허용하고 있으나, 나머지 29개 주는 법원의 허락을 얻어야 할 수 있는 것으로 규정해, 사실상 금지되고 있다.

멕시코 정부 차별방지위원회는 이번 판결에 대해 "성적인 다양성을 추구하는 사회에 권리를 부여한 역사적인 진전"이라고 평가했다.

멕시코시티가 동성 결혼을 허용한 2007년 이후 5천300쌍의 동성 커플이 탄생한 것으로 추산된다.

hopem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6/17 00: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