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영화계도 메르스 여파…장동건·소지섭 상하이영화제 불참

영화계도 메르스 여파…장동건·소지섭 상하이영화제 불참 - 1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산의 영향으로 국내 영화계 행사가 취소된 데 이어 국내 영화인들의 국제영화제 참가에도 차질을 빚게 됐다.

11일 국내 영화계에 따르면 중국 상하이국제영화제 측은 최근 영화제 참석이 예정돼 있던 국내 영화사들에 참석 취소를 고려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따라 영화제 개막식 등에 초청된 배우 장동건과 소지섭은 검토 끝에 불참을 결정했다.

이 영화제의 주요 경쟁 부문인 '골든 고블릿 어워드'에 진출한 '장수상회'의 강제규 감독과 '무뢰한'의 오승욱 감독 역시 불참하기로 했다.

영화계도 메르스 여파…장동건·소지섭 상하이영화제 불참 - 2

다른 영화감독과 제작진, 배우들도 참석 여부를 재검토하고 있으며 초청 당사자가 직접 참석 재고를 요청한 만큼 대부분 불참할 것으로 보인다.

상하이 영화제는 올해로 18회를 맞았으며 13일 개막한다.

골든 고블릿 부문 외에도 '파노라마' 부문에 임권택 감독의 '화장'과 홍상수 감독의 '자유의 언덕', 이나정 감독의 '눈길'이 초청받는 등 한국 초청작은 10편을 훌쩍 넘는다.

또한 여러 영화사들이 영화제에서 진행되는 필름마켓에 참여해 영화 수입 또는 판매에 나설 예정이었다.

앞서 메르스 영향으로 '나의 절친 악당들' 쇼케이스, '암살' 제작보고회가 취소됐으며 영화 '연평해전'의 개봉이 연기된 바 있다.

cheror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6/11 17: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