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북 메르스 관리대상 730명 돌파…역학조사관 추가 배치

송고시간2015-06-11 11:32

메르스 확진 환자·병원 정보 공개하는 김승수 전주시장
메르스 확진 환자·병원 정보 공개하는 김승수 전주시장

(전주=연합뉴스) 김승수 전북 전주시장(왼쪽 다섯번째)이 11일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중동호흡기 증후군(메르스) 확진 환자와 병원 등에 대한 정보를 공개했다. 불필요한 공포의 확산을 막고자 메르스 관련 정보를 자치단체가 직접 선제로 공개한 것이라고 그는 설명했다. 2015.6.11 <<전주시>>
ichong@yna.co.kr

(전주=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전북지역의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관리대상자가 730명을 넘어섰다.

전주서 메르스 첫 환자 발생 << 연합뉴스 DB >>
전주서 메르스 첫 환자 발생 << 연합뉴스 DB >>

전북도는 11일 오전 11시 현재 메르스와 관련해 확진환자는 3명, 병원격리자는 9명, 자가격리자 633명, 능동감시자 92명 등 734명이 관리 대상자인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특히 10일 전주에서 60대 남성이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전주지역 자가격리 대상자가 30여명에서 153명으로 급증했다.

전주시보건소, 메르스 전담 진료실 설치 << 연합뉴스 DB >>
전주시보건소, 메르스 전담 진료실 설치 << 연합뉴스 DB >>

고령인 순창 확진환자(72·여)는 산소호흡기를 착용한 채 치료받는 위중한 상태이며, 김제 확진환자(59)는 비교적 안정적인 상태를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주 확진환자(63)는 현재 한 병원에서 격리치료를 받고 있다.

행자부장관 "메르스 격리 마을 농산물 안전해요" << 연합뉴스 DB >>
행자부장관 "메르스 격리 마을 농산물 안전해요" << 연합뉴스 DB >>

지역별 자격격리자 현황을 보면 김제가 311명으로 가장 많고 전주 153명, 순창 132명, 정읍 12명, 군산 10명 등의 순이다.

박철웅 전북도 방역상황실장은 "10일 전주에서 확진환자가 나오면서 자가격리 대상자가 큰 폭으로 늘었다"며 "특히 환자와 접촉했던 의료진 등을 중심으로 유심히 예후를 살피고 있다"고 말했다.

전북도는 이날 감염자의 심층 역학조사를 위해 역학조사관 2명을 추가 배치했고 14개 시·군과 협력해 자가격리자들을 밀착관리 중이다.

도는 아울러 순창군 등 메르스 발생지역에서 생산된 농산물을 구입하기로 하고 터미널과 역, 아파트 등 다중이용시설에 손 소독기를 비치하고 이를 적극적으로 이용하도록 홍보했다.

sollens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