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7천500만년전 공룡 화석에서 혈액세포 흔적 발견

공룡 화석(AP=연합뉴스 자료사진)
공룡 화석(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홍성완 기자 = 7천500만 년 전에 살았던 공룡의 화석에서 공룡의 것으로 추정되는 혈액세포와 콜라겐 섬유의 의 흔적이 발견됐다.

영국 임페리얼칼리지 런던 연구팀은 100여 년 전 캐나다 앨버타주에서 발굴된 뒤 런던 자연사박물관에 옮겨져 보관해온 공룡화석의 발톱 뼛조각에서 연조직(soft tissue)의 흔적을 발견했다고 BBC 등 영국 언론이 9일 보도했다.

연구팀은 뼛조각에서 내부가 혈액 세포와 유사한 물질로 채워진 타원형 구조를 발견했으며 다른 화석 조각에선 현대 동물의 힘줄, 인대 등에서 발견되는 콜라겐과 유사한 섬유 조직을 찾아냈다고 밝혔다.

화학 분석 결과 공룡 화석의 혈액 세포와 호주에서 서식하는 날지 못하는 대형 조류 에뮤의 혈액 세포가 유사성이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번 발견은 특정한 공룡이 온혈 또는 냉혈이었는지 여부를 포함해 공룡의 생리에 관한 오랜 의문을 풀어줄 단서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보고서 작성자인 스잔나 메이드먼트 연구원은 공룡의 이런 조직 흔적은 앞서 예외적으로 잘 보관된 화석에서 발견됐다면서 이번처럼 보관상태가 좋지 않은 화석에서 혈액세포와 콜라겐 섬유로 보이는 구조를 발견한 것은 매우 주목할 만 하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까지 생각해온 것 보다 공룡 화석의 연조직 흔적이 훨씬 많다는 것을 시사해준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공룡화석에서 설령 DNA 일부가 발견되다고 하더라도 완전한 게놈(유전체)이 필요하기 때문에 영화 '주라기 공원'처럼 공룡을 다시 태어나게 할 수는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연구 결과는 과학저널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스'에 실렸다.

jamie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6/10 11: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