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영화 '쥬라기월드'에 삼성 이노베이션센터 등장한다

송고시간2015-06-10 12:00

삼성전자, 유니버설픽처스와 공동마케팅

삼성전자 쥬라기월드 공동마케팅 시사회
삼성전자 쥬라기월드 공동마케팅 시사회

6월 9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엔젤레스에서 열린 '쥬라기 월드' 시사회장에 설치된 55형 SUHD TV 6대로 만든

대형 디스플레이 앞에서 배우들과 감독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배우 빈센트 도노프리오(Vincent D'Onofrio),

배우 브라이스 달라스 하워드(Bryce Dallas Howard), 감독 콜린 트레보로우(Colin Trevorrow))

(서울=연합뉴스) 옥철 기자 = 삼성전자[005930]와 할리우드 메이저 영화사 유니버설 픽처스(Universal Pictures)가 글로벌 파트너십을 맺고 12일 개봉하는 올여름 블록버스터 '쥬라기 월드(Jurassic World)'의 공동 마케팅을 펼치기로 했다.

삼성전자는 9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돌비(Dolby) 씨어터에서 주인공, 제작자, 영화팬이 참여한 가운데 열린 시사회에서 첨단 IT 제품을 대거 동원해 영화를 더 생동감 있게 즐길 수 있도록 했다고 10일 전했다.

삼성전자는 영화관 앞 레드카펫 현장에 55인치 SUHD TV 6대로 만든 대형 디스플레이를 세워 주요 장면·등장인물을 소개했다.

시사회에 이어진 애프터 파티에도 체험존을 설치해 SUHD TV의 초고화질로 구현된 공룡 모습을 감상하게끔 했다.

이 영화에는 삼성 브랜드가 혁신적인 공간 명칭으로 활용된다. 테마파크의 중심에 자리 잡은 방문객 센터의 명칭이 바로 '삼성 이노베이션 센터(Samsung Innovation Center)'로 등장한다.

LA '쥬라기 월드' 시사회
LA '쥬라기 월드' 시사회


(로스앤젤레스 AP=연합뉴스) 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의 영화 '쥬라기 월드' 시사회장에서 콜롬비아 출신 모델 겸 배우 소피아 베르가라(오른쪽)가 팬과 셀카를 찍고 있다.
bulls@yna.co.kr

삼성 이노베이션 센터는 관람객이 공룡들을 증강현실로 체험하고 첨단 공룡 연구가 이뤄지는 혁신공간으로 묘사된다.

등장 인물들도 삼성전자의 모바일·웨어러블 기기를 다양하게 활용하고 곳곳에 삼성 디스플레이가 나온다.

프랭크 마샬 쥬라기 월드 제작자는 "삼성 브랜드 자체가 영화 스토리의 한 부분을 차지한다. 영화팬이 실제로 경험하듯 극중 테마파크를 표현했다"고 말했다.

홍원표 삼성전자 글로벌마케팅실 사장은 "삼성전자의 혁신 기술과 유니버설 픽처스의 창의적 스토리를 결합했다"고 말했다.

지난 1일부터 삼성전자는 미국 베스트바이 매장 500여곳에 SUHD TV에 최적화된 영화 예고편을 상영하고 있다.

쥬라기 월드는 1993년 전작인 쥬라기공원 이후 22년 만에 나온 후속작으로 스티븐 스필버그가 제작자로 참여했다.

oakchu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