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메르스 환자 또 병원 전전…4차 감염 우려 없나

송고시간2015-06-08 15:04

76번 환자, 삼성서울병원→강동경희대병원→건국대병원 응급실

마스크 착용하는 병원 관계자
마스크 착용하는 병원 관계자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보건복지부가 삼성서울병원 메르스 발생이 곧 감소세로 전환할 것이라고 밝힌 8일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에서 한 병원 관계자가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환자로 8일 새로 확인된 70대 여성 환자가 확진 이전에 여러 곳의 병원을 전전한 것으로 나타나 추가 전파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나오고 있다.

8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이날 메르스 확정 판정을 받은 76번(75·여) 환자는 지난달 27∼28일 삼성서울병원 응급실에서 진료를 받던 중 감염돼 이날 서울 건국대병원 입원 중에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환자는 지난달 28일 삼성서울병원을 나온 이후 지난 6일 오전 엉덩이뼈 골절 치료를 위해 건국대병원 응급실에 오기 전에 서울의 또다른 노인요양병원(5월 28∼29일)과 강동경희대병원(6월 5∼6일) 응급실도 들렀던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노인요양병원의 경우 삼성서울병원 퇴원 1∼2일 후에 방문해 잠복기 내에 방문했을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메르스 노출 위험이 없는 것으로 판단하고 이날 메르스 병원 명단에도 포함시키지 않았다.

이 환자가 왜 병원을 옮겨다녔는지는 아직 정확히 확인되지 않고 있다.

응급실 폐쇄된 강동경희대병원
응급실 폐쇄된 강동경희대병원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8일 오후 서울 강동경희대병원에서 한 병원 관계자가 폐쇄된 응급실 앞을 지나고 있다.
중앙메르스대책본부는 건국대병원에 입원 중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은 76번 환자와 관련, 건국대 병원에 오기 전 거친 강동경희대병원의 239명과 건국대병원의 147명을 각각 이 환자와의 밀접접촉자로 보고 격리 관찰 중이라고 밝혔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질병예방센터장은 "의학적 치료가 어려워서 그런 것인지, 병실이 없어서 그런 것인지 아직 파악이 안 됐다"며 "병원 측이 환자를 메르스로 의심해 거부한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일단 이 환자는 건국대병원에 입원한 이후 발열이 시작된 것으로 알려지고는 있으나 강동경희대병원 응급실에 들른 시점도 메르스 바이러스에 노출된 지 8∼9일 지난 시점이기 때문에 안심할 수는 없는 상황이다.

지금까지 국내 메르스 감염이 모두 '병원 내 감염'이라는 점에서 메르스 환자가 여러 의료기관을 전전한 것은 추가 전파의 위험을 가장 키우는 요인이다.

실제로 지금까지 국내 메르스 전파는 2곳 이상의 병원을 돌아다닌 환자들에 의해 이뤄졌다.

최초 메르스 환자는 증상이 나타난 후 충남 아산의 아산서울의원, 경기도 평택 평택성모병원, 서울 강동구 365서울열린의원을 돌다 마지막으로 간 삼성서울병원에서 확진을 받았다.

평택성모병원에서 36명의 2∼3차 감염자를 낳는 등 첫 환자가 들렸던 병원에서 모두 38명의 환자가 발생했다.

건국대 병원에서도 메르스 환자 발생
건국대 병원에서도 메르스 환자 발생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7일 오후 서울 광진구 건국대병원 응급의료센터에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환자 관련 안내문이 붙어 있다.

평택성모병원에서 감염된 14번 환자도 먼저 평택굿모닝병원에서 치료를 받다가 호전이 없자 지난달 27∼29일 삼성서울병원으로 옮겼다.

평택굿모닝병원에서는 다행스럽게 아직 감염자가 없으나 삼성서울병원 응급실에서 무려 34명의 추가 환자를 발생시켰다.

16번 환자 역시 평택성모병원에서 메르스에 노출된 이후 대전 대청병원과 건양대병원을 차례로 거쳤고 이들 병원에서 각각 7명씩의 환자를 감염시켰다.

아직 국내에서 4차 이상의 전파는 확인되지 않고 있지만 이 76번 환자가 이들 세 환자에 이어 또다른 전파자가 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는 상황이다.

특히 이 환자는 삼성서울병원의 응급실 방문 사실이 있는 격리 대상자이면서도 통화가 되지 않는다는 이유로 당국의 관리망에서도 벗어났고, 이후 방문한 의료기관들의 문진을 통해서도 걸러지지 못했다.

보건당국은 일단 강동경희대병원과 건국대병원에서 이 환자와 접촉했을 위험이 있는 의료진과 환자 등 각각 239명, 147명을 격리 조치했다.

권덕철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 총괄반장은 "7일 긴급하게 검역조사와 방역조사를 실시했다"며 "(이들 병원을 통한 추가 전파는) 우려하는 부분이기 때문에 철저히 대처해 최대한 막겠다"고 밝혔다.

mihy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