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문형표 "서울시 일방적 발표 오해·우려 불러일으켜 유감"

"서울시와 접촉자 관리 방안 등 협조했다"…"모임 참석자 감염위험자 발표 부적절"환자 집중 병원 '평택성모병원' 실명 공개
문형표 보건복지부 장관 브리핑
문형표 보건복지부 장관 브리핑(세종=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형표 보건복지부 장관이 5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공용브리핑룸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병규 기자 = 문형표 보건복지부 장관이 5일 전날 서울시가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의심 의사가 최소 1천500여명 접촉했다고 발표한 것과 관련해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문 장관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메르스 확산 방지를 위한정부의 조치가 마치 잘못된 것처럼 서울시가 일방적으로 입장을 발표해 국민들의 불필요한 오해와 우려를 불러일으킨 것에 대해 심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복지부는 지난달 31일 의심환자 발생에 따른 역학조사를 신속히 실행하고 이 정보를 공유했으며 서울시와 접촉자 관리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긴급 회의를 소집하는 등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였다"고 강조했다.

문 장관은 또 "특정모임 참석자 전원을 감염위험자로 공개적으로 발표하기 전에 개인의 보호를 위하여 보다 신중한 위험도 판단이 필요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문 장관은 이날 메르스 환자가 집중적으로 발생한 평택 성모병원의 이름을 공개하고 지난달 15일~29일 이 병원을 방문한 사람들은 경기도 콜센터나 복지부 콜센터로 연락을 달라고 당부했다.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6/05 09: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