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시 "메르스 의심 의사, 대형 행사 참석"

서울시, 메르스 비상
서울시, 메르스 비상(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메르스 관련 긴급 브리핑을 하기로 예정된 4일 오후 시청 브리핑룸에 직원들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오른쪽은 메르스 환자의 이동경로를 표시한 자료.
서울시는 "메르스 확진 환자인 서울의 한 의사가 격리 통보에도 불구하고 1천400명 규모의 행사에 참석했다"고 밝혔다. 2015.6.4
hama@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서울에서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환자와 접촉 후 병원으로부터 진료 중단 통보를 받고 감염 증상도 보인 의사가 시민 1천여명이 모인 대형 행사에 참석한 것으로 파악됐다.

4일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지역 한 병원 의사가 메르스 감염 의심상태에서 지역 조합 회의와 심포지엄 등 대형 행사장에 수차례 참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후 이 의사는 이달 1일 35번째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았다.

서울시 고위 관계자는 "중앙 방역 관리망이 뚫린 상황으로, 메르스 확산 우려가 커지는 상황이다"라고 말했다.

박원순 시장은 이날 오후 10시30분 시청 브리핑룸에서 이와 관련한 긴급 브리핑을 갖고 향후 조치계획을 발표한다.

lis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6/04 21: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