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메르스 사망자 3명중 2명 '사후 확진'…"부실방역" 비난 거세

감염 방지를 위해 마스크를 쓴 시민
감염 방지를 위해 마스크를 쓴 시민

(서울=연합뉴스) 김태균 기자 =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의심 환자가 사망 후 뒤늦게 메르스 감염이 확인되는 일이 잇따르면서 방역 당국의 대응 체제에 대한 국민 불신을 가중할 전망이다.

4일 방역 당국에 따르면 이날 현재 메르스 인해 사망에 이른 사람 3명 중 사후에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이 2명으로 절반을 넘어서 방역 당국의 검사 신뢰도에 비판 여론이 들끓고 있다.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은 36번 환자(82)는 지난달 30일부터 의심 환자로 격리돼 대전에서 계속 격리 치료를 받다가 확진 전날인 3일 숨졌다.

이 환자는 2일 1차 검사에서는 음성 판정을 받아 확진 환자 명단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으나 사망 이후 다시 채취한 검체에서 메르스 바이러스 존재가 확인됐다.

'사후 확진'은 처음이 아니다. 1일 경기 지역에서 숨진 25번(57·여) 환자도 당국의 초기 모니터링에서 빠져 있다가 사망 이후 뒤늦게 확진 판정이 나와 '보건 당국이 환자도 못 가려낸다'는 질타가 쏟아졌다.

이처럼 당국이 메르스 확진자를 자꾸 놓치면서 허술한 대응 체제에 대한 논란이 다시 들끓을 것으로 보인다.

메르스 사망자 3명중 2명 '사후 확진'…"부실방역" 비난 거세 - 2

확진자조차 제대로 파악하는 못하는 방역 당국이 방역망을 잘 가동할 수 있겠느냐는 회의가 갈수록 커지고 있는 것이다. 당국의 환자 통계에 대한 신뢰가 깎이고 사회적 공포심도 더 커질 것으로 우려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다.

사후 확진을 받은 36번 환자는 지금껏 10여명의 감염자를 양산한 첫 확진자(1번 환자)와는 일면식이 없는 3차 감염자다.

그는 천식과 폐렴으로 대전의 한 대학 병원에 입원했다가 지난달 28∼30일 1번 환자에게서 감염됐던 16번 환자(40)와 같은 병실을 썼다.

사망자는 이 때 16번 환자의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메르스가 연쇄적으로 사람 사이에 퍼지는 '3차 감염'의 첫 희생자라 사안이 더 무겁다.

권준욱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 기획총괄반장은 4일 브리핑에서 확진자 통계와 관련해 "메르스 검사가 양성으로 나왔다가 재검 때 음성이 되거나 양성과 음성 경계인 '약한 양성'이 나오는 상황 등이 있다"고 어려움을 호소했다.

메르스 검사는 환자의 객담(가래)을 채취해 'PCR'이란 처리를 거쳐 메르스 바이러스 유전자를 추출하는 것으로 검사 과정이 까다로워 1회 검사에 최소 4∼6시간이 걸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방역당국의 검사 애로를 감안하더라도 사망자 3명 중 2명이 방역망 밖에서 숨을 거뒀다는 점은 '부실 방역'이라는 비판에 기름을 부은 격이다.

t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6/04 21: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