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국, 푸틴 비난에 "FIFA 수사 정치적 의도 없다" 반박

NYT "푸틴 반발은 러시아 월드컵 개최 수호 목적"

(서울=연합뉴스) 이윤영 기자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국제축구연맹(FIFA)에 대한 미국의 수사 '의도'를 거론하며 강하게 반발하고 나선 데 대해 미국 측은 "정치적 의도가 없다"고 반박했다.

미국, 푸틴 비난에 "FIFA 수사 정치적 의도 없다" 반박 - 2

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제프리 래스키 미 국무부 대변인은 28일(현지시간) 기자들에게 "우리가 FIFA의 내부 의사결정 과정에 영향력을 행사하려 한다는 의혹이 있는데 중요한 건 그게 아니다"라고 잘라 말했다.

래스키 대변인은 "이번 수사의 목적은 아주 명백하다. 부패 행위는 용납할 수 없다는 미국의 명확한 메시지를 보여준 것"이라며 "FIFA 간부들에 대한 체포와 기소의 초점 역시 거기에 맞춰져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아울러 미국이 이번 수사를 통해 러시아와의 관계에 영향을 끼치려는 의도도 전혀 없다고 반박하면서 "미국 당국이 그런 종류의 부패 사건에 관심을 가지는 것이 적절치 않다는 주장도 이해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앞서 푸틴 대통령은 전날 현지 언론에 스위스에 본사를 둔 FIFA에 대해 미국이 대대적 수사에 나선 것을 "사법권 남용"이라고 비판하면서 2018년 러시아 월드컵 개최를 지지한 제프 블라터 현 FIFA 회장의 재선을 막으려는 의도라고 주장했다.

푸틴 대통령은 "누군가 무엇을 위반했을 수도 있지만 미국이 그것과 무슨 상관이 있느냐"고 반문하기도 했다.

실제 일각에서는 가뜩이나 우크라이나 사태 등으로 러시아와 불편한 관계인 미국이 이번 수사를 통해 러시아를 압박하려는 게 아니냐는 의혹이 일면서 이번 FIFA 뇌물 스캔들이 미·러 양국의 외교 갈등으로 비화할 조짐도 나타나고 있다.

이와 관련, 뉴욕타임스(NYT)는 푸틴 대통령까지 나서 미국의 '의도'를 거론하며 반발하는 것은 이번 스캔들이 자칫 러시아의 2018년 월드컵 개최권 박탈이라는 결과로 이어질 것을 우려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러시아 입장에서 볼 때 월드컵 최소는 우크라이나 사태 등으로 인한 서방의 제재보다도 훨씬 더 수치스러운 일이라는 것이다.

러시아가 마치 서방에 포위당한 듯 선전하면서 냉전시대의 공포감을 조성하는 푸틴의 낡은 수법이란 분석도 나온다.

그런 점에서 만약 이번 스캔들이 실제 러시아의 월드컵 개최권까지 문제 삼는 결과로 이어질 경우 러시아는 이 역시 자국에 대한 서방의 음해로 몰아갈 가능성이 크다고 NYT는 덧붙였다.

미국, 푸틴 비난에 "FIFA 수사 정치적 의도 없다" 반박 - 3

y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5/29 10: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