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英장관 "잉글랜드 FA, 블래터 연임시 FIFA 탈퇴 고려"

"FIFA 지도부 변화 절실"…총리실 "총리도 장관 발언에 공감"
英장관 "잉글랜드 FA, 블래터 연임시 FIFA 탈퇴 고려" - 2

(런던=연합뉴스) 황정우 특파원 = 제프 블래터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이 연임되면 잉글랜드축구협회(FA)는 FIFA에서 탈퇴하는 초강경 선택을 고려할 것이라고 존 위팅데일 영국 문화·언론·체육부 장관이 밝혔다.

위팅데일 장관은 28일(현지시간) "(FA 회장인) 그렉 다이크가 FIFA 회장 선거 결과를 놓고 FA의 태도를 논의할 것으로 확신한다"면서 "여러 선택들이 있다. 그중에 (FIFA에서 탈퇴하는) '핵무기급 선택'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FIFA 지도부의 변화가 매우 절실하다"면서 블래터 회장의 사임을 촉구했다.

또한 그는 "(영국) 중대범죄수사청이 영국에서 법 위반이 있었는지를 자세히 들여다 볼 것이라는 데 의심의 여지가 없다"면서 영국에서도 관련 수사가 있을 수 있음을 시사했다.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도 블래터 회장이 물러나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 한 것으로 전해졌다.

총리실 대변인은 28일(현지시간) 기자들에게 "총리가 위팅데일 장관의 발언에 완전히 공감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FA는 FIFA 회장 선거에 알리 빈 후세인 왕자를 지지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FA를 전적으로 지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한 2018년 러시아 월드컵 개최지 결정이 취소돼야 하는지를 묻는 질문에 "많은 잉글랜드 축구팬들이 월드컵 유치에 실패한데 실망한 걸 알고 있다. 총리도 그 중 한명"이라고만 답변한 채 말을 아꼈다.

FIFA는 이번 수사에도 불구하고 오는 29일 차기 회장 선거를 예정대로 치른다고 발표했으며, 블래터 회장은 5선을 노리고 있다.

잉글랜드는 2018년 월드컵 유치에 나섰으나 탈락했다.

jungw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5/28 20: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