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호텔방서 현금가방"…남아공 월드컵 FIFA 뇌물잔치 '극심'

워너 전 부회장은 혼자 1천만달러 챙겨
"남아공 월드컵 유치 위해 FIFA에 110억원대 뇌물"
"남아공 월드컵 유치 위해 FIFA에 110억원대 뇌물"
(뉴욕 AP=연합뉴스) 남아프리카공화국 정부가 2010년 월드컵 대회 유치를 위해 국제축구연맹(FIFA) 임원들에게 1천만 달러(110억4천800만 원) 이상의 뇌물을 제공했음이 27일(현지시간) 미국 법무부 공소장에서 드러났다. 사진은 2004년 5월15일 스위스 취리히에서 FIFA 집행위원회가 남아공을 2010년 월드컵 개최국으로 발표하자 넬슨 만델라 전 남아공 대통령(오른쪽)이 제프 블래터 FIFA 회장과 악수하고 있는 모습.

(뉴욕=연합뉴스) 김화영 특파원 = 미국 법무부가 27일(현지시간) 공개한 국제축구연맹(FIFA) 뇌물 의혹 관련자 공소장에는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대회 유치 과정에서 이뤄진 돈거래 정황이 구체적으로 묘사돼 있어 충격을 주고 있다.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이날 체포된 FIFA 간부들이 뇌물수수와 돈세탁 후 다양한 금융기법으로 은폐를 시도했던 것과 달리 남아공 월드컵과 관련해서는 뇌물이 '고전적' 방법으로 오갔다고 보도했다.

미 검찰은 공소장에서 남아공 정부가 아프리카의 첫 월드컵을 자국에 유치하기 위해 1천만 달러(110억4천800만) 이상을 제공했다고 주장했다.

이 돈을 받은 FIFA 임원들이 남아공을 차기 개최지로 밀어준다는 조건이었다.

"호텔방서 현금가방"…남아공 월드컵 FIFA 뇌물잔치 '극심' - 2

공소사실에 따르면 당시 FIFA 집행위원이었던 잭 워너 전 FIFA부회장은 2000년대 초반부터 남아공 관계자들과 긴밀한 관계를 유지했다.

워너 전 부회장은 한번은 자금전달책인 제3자에게 프랑스 파리로 가서 남아공 월드컵유치위원회 고위 관계자로부터 '호텔방에서 1만 달러의 지폐묶음들로 채워진 서류가방'을 받아올 것을 지시했다.

이 인사는 수 시간만에 파리행 비행기를 탔고, 돈가방을 받은 뒤 트리니다드토바고로 날아와 워너 전 부회장에게 이를 전달했다.

당시 모로코도 2010년 대회를 유치하려고 워너에게 100만 달러(11억480만 원)를 제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워너 전 부회장은 척 블레이저 전 FIFA집행위원에게 "FIFA 고위 간부들과 남아공 정부, 남아공 유치위가 1천만 달러를 마련할 준비가 돼 있다"고 알림으로써 일종의 '표단속'을 했다.

이 돈을 받은 워너 등 3명은 결국 남아공에 찬성표를 던졌다는 게 미 검찰의 판단이다.

이 뇌물이 남아공이 아닌, FIFA로부터 워너 전 부회장에게로 건너간 모양새였다는 점도 눈에 띈다.

공소장에 따르면 FIFA의 한 관리가 2008년 1∼3월 모두 1천만 달러를 FIFA의 스위스 금융계좌에서 미국 뉴욕을 거쳐 워너 전 부회장이 관리하는 금융계좌로 온라인 입금했다.

만약 워너 전 부회장에게 건네지지 않았다면, FIFA가 남아공에 보내야 하는 돈이었다고 AFP통신은 전했다.

미 검찰은 워너 전 부회장이 이중 상당액을 개인 용도로 쓴 것으로 보고 있다.

워너 전 부회장의 이름은 2011년 FIFA 회장 선거에서도 등장한다.

당시 선거에 출마한 FIFA의 한 고위 임원은 워너 전 부회장에게 "축구 관계자들을 상대로 연설을 하고 싶으니 사람들을 좀 모아달라"고 부탁하면서, 그에게 36만3천537.98달러(4억163만 원)을 온라인 송금했다고 NYT는 전했다.

이 인사는 그해 5월 트리니다드 토바고의 한 호텔에서 캐러비안축구연맹(CFU) 관계자들이 모인 가운데 연설을 할 수 있었다.

워너 전 부회장은 행사 후 호텔의 한 회의실에서 '선물'을 받아가라고 참석자들에게 권했다.

선물이란 4만 달러(4천419만 원)가 든 현금 봉투였다고 NYT는 전했다.

이 사실이 다음날 CFU의 한 회원에 의해 북중미카리브해축구연맹(CONCACAF)측에 알려지자 워너 전 부회장은 CFU에 전화를 걸어 "그렇게 경건하면 교회를 열어. 사업은 사업이잖아"라며 화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호텔방서 현금가방"…남아공 월드컵 FIFA 뇌물잔치 '극심' - 3

quinte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5/28 08: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