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통계청장 "인구총조사, 빅데이터 이용해 1천400억 절약"

송고시간2015-05-28 06:00

유경준 통계청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유경준 통계청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전=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유경준 신임 통계청장은 "올해 인구주택총조사(센서스)를 성공적으로 진행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갖추겠다"고 밝혔다.

유 청장은 지난 27일 대전 통계센터에서 열린 기자단 통계정책세미나에서 "올해부터는 센서스가 행정기관의 '빅데이터'를 이용하는 방법으로 바뀐다"며 "국민의 응답 부담도 줄이고, 예산도 1천400억원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올해 통계청이 9년 만에 유엔 통계위원회 위원국으로 재진입했다"면서 "이를 통해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이끄는 '포스트 2015' 등 통계 관련 국제사회 의제 형성에 주도적으로 참여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한편 유 청장은 형인 유기준 해양수산부 장관과의 관계에 대해 "친하기도 하고 많이 싸우기도 한 사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형은 정치 분야로 가고, 나는 정책을 선택했다"며 "(이 자리에 오는데) 형과 커넥션이 있었거나 한 것은 없다"고 밝혀 일각에서 제기된 '친박 인사'라는 평가에 대해 해명했다.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