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6일새 4번째 감염자…메르스, 얼마나 더 퍼질까

3차 감염자 미발생·추가발생자는 모니터링 대상…보건당국 "통제 중"
6일새 4번째 감염자…메르스, 얼마나 더 퍼질까 - 1

(서울=연합뉴스) 김병규 전명훈 기자 = 26일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의 네 번째 환자가 발생하면서 메르스의 확산세가 앞으로 어떻게 될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보건당국은 이날 세 번째 감염자 B(76)씨를 간호하던 딸 C씨가 메르스의 네 번째 감염자로 확인되자 감염세가 더 커지지는 않을까 봐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다.

추가 감염자가 발생하긴 했지만, C씨가 보건당국에 의한 자가(自家) 격리 대상자였던 만큼 보건당국의 메르스에 대한 통제는 여전히 유지되는 것으로 보인다.

◇ 세 번째 환자 병간호하던 '딸'… 첫 환자에게서 감염

아버지를 간호하던 중 메르스에 감염됐지만, 보건당국은 C씨가 아버지 B씨가 아닌 첫 환자 A(68)씨에게서 바이러스가 옮긴 2차 감염자인 것으로 보고 있다. 첫 환자에게 감염된 다른 환자를 거쳐 병이 옮긴 '3차 감염자'는 아니라는 것이다.

현재의 확산세는 '2차 감염자' 수준을 벗어나지 않은 것이긴 하지만 감염자 수만 따지면 증가세는 꽤 빠른 편이다. 20일 첫 환자 발생 이후 6일 사이 벌써 4번째 환자가 발생했기 때문이다.

C씨는 B씨의 메르스 감염 사실이 확인된 20일 이후 감염자와의 밀접 접촉자여서 줄곧 자가 격리 상태에 있었다. 이에 따라 C씨를 통한 추가 감염자는 없을 것으로 보건당국은 보고 있다.

C씨는 그동안 콧물과 재채기, 기침 등의 증상을 보여왔지만, 고열은 없어 정밀검사 대상은 되지 않았었다. 하지만, 25일 오전 체온이 38도 이상으로 오르자 국가지정 격리 병상으로 옮겨져 유전자 검사를 받았다.

◇ 최초 감염자 발생 후 2주가 고비…추가 감염자 막아라

전문가들은 메르스의 잠복기가 최대 14일(최소 2일, 평균 5일)이라는 점을 고려해 국내 첫 환자가 발생한 이후 2주 내에 확산세를 차단하는 것을 초기 대응의 핵심으로 보고 있다.

6일새 4번째 감염자…메르스, 얼마나 더 퍼질까 - 2

문형표 보건복지부 장관 역시 지난 23일 메르스 확산 방지 대처 상황을 점검하는 자리에서 "최대 잠복기를 고려할 때 지금부터 2주간이 고비"라며 "메르스 추가 환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총력 대응하라"고 주문한 바 있다.

보건당국은 감염자가 늘고 있지만 3차 감염이 발생하지 않았으며 이날 추가로 감염자로 확인된 C씨 역시 자가 격리 대상자로 일일 모니터링을 받고 있었던 상황인 만큼 메르스의 확산세가 커질 가능성은 적은 것으로 보고 있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추가 감염자가 나타난 것은 안타까운 일이지만 20일부터 밀접접촉자로 격리해 모니터링했던 분인 만큼 추가로 관리해야 할 밀접접촉자는 발생하지 않았다"며 "메르스가 보건 당국의 통제 체계를 벗어나지는 않은 것"이라고 강조했다.

◇ 메르스는 무슨 병?

메르스는 2012년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처음 발견돼 현재까지 중동·유럽 등지에서 471명의 목숨을 앗아간 치명적인 바이러스 질환이다.

21일을 기준으로 유럽질병통제센터(ECDC)에 보고된 1천154건은 대부분 중동지역에서 발생했다. 그중에서도 사우디아라비아(1천2명)에서 발생한 환자가 가장 많다.

이외에는 유럽에서 15건(사망 7명), 아프리카에서 5건(사망 2명), 미국에서 2건이 발생했다. 아시아에서는 한국의 3번째 확진 환자까지 총 6명이 발생했다. 아시아지역 사망자는 1명(말레이시아)뿐이었다.

메르스는 먼 친척뻘인 사스(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SARS)와 달리 전염성이 강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정확한 전염 경로는 확인되지 않지만 낙타, 박쥐 등 동물을 통해 감염되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전해진다.

예방을 위해서는 중동 지역을 여행할 때 되도록 낙타 농장·시장을 방문하지 않고, 멸균되지 않는 낙타유(乳) 등을 접하지 않아야 한다. 사람이 많이 모이는 곳을 피하고 손을 자주 씻는 등 기본 감염 예방수칙을 지키는 것도 중요하다.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5/26 01: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