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럽프로골프 메이저 대회 제패한 안병훈

송고시간2015-05-25 09:06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24일 영국 잉글랜드 서리주 버지니아 워터에서 끝난 유럽프로골프투어 BMW PGA챔피언십 우승자 안병훈(24)은 탁구 선수 출신 부모를 둔 '스포츠인 2세'다.

'한-중 탁구 커플'로 팬들의 큰 관심을 모았던 안재형(50)-자오즈민(52)의 아들인 안병훈은 1991년 서울에서 태어났다.

지름 4㎝에 무게 3g이 채 안 되는 탁구공을 치던 부모에 그 아들은 지름 4.2㎝로 비슷하지만 무게는 45.9g로 15배 이상 무거운 골프공을 치는 셈이다.

7살 때부터 아버지인 안재형 씨를 따라 골프와 인연을 맺은 안병훈은 2005년 12월 미국으로 건너갔다. 지금은 플로리다주 올랜도에서 살고 있다.

키 187㎝에 몸무게 87㎏의 건장한 체격인 그는 2009년 US아마추어 챔피언십에서 역대 최연소인 만 17세 11개월에 우승하며 세계 골프계에 이름을 알렸다.

2010학년도에 UC버클리에 진학했으나 1년 뒤인 2011년 프로 전향을 하면서 지금은 투어 생활에 전념하고 있다.

안병훈은 2011년 유럽프로골프 투어 퀄리파잉스쿨을 통해 2부 투어인 유럽 챌린지투어 출전 자격을 획득했고, 2012년부터 본격적으로 유럽 2부 투어에서 활약했다.

2012년에 유럽 2부 투어에서 두 차례 톱10에 이름을 올리며 가능성을 확인한 안병훈은 2013년에는 2부 투어 준우승의 성적을 내며 한 단계 발전한 모습을 보였다. 지난해 8월 2부 대회인 롤렉스 트로피에서 우승해 올해 1부 투어에 본격적으로 진출했다.

이번 시즌 유럽투어에서 평균 드라이브샷 비거리가 304.9야드에 이를 정도로 호쾌한 장타가 주특기로 꼽힌다.

드라이브샷 비거리 부문에서 전체 206명 가운데 13위에 올라 있다.

특히 이번 대회 우승으로 유럽투어 상금과 평균 타수 부문에서 모두 3위에 오르게 돼 세계적인 선수로 발돋움할 잠재력을 인정받았다.

올해 1부 투어 12개 대회에 출전해 이번 우승을 포함해 10위 안에 네 차례 진입하는 안정된 경기력을 뽐내고 있다.

그의 부모는 모두 1988년 서울올림픽 메달리스트 출신이다.

아버지가 당시 남자복식에서 동메달을 땄고 어머니는 여자복식 은메달, 단식 동메달의 성적을 냈다.

공교롭게도 안병훈의 생일은 서울올림픽이 개막한 지 꼭 3년 되는 1991년 9월17일이다.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안병훈이 부모의 뒤를 이어 메달을 따낼 가능성도 충분하다.

안병훈은 2009년 US아마추어 챔피언십 우승 뒤 인터뷰에서 "운동선수라면 올림픽 메달의 꿈은 누구나 있는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