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메르스' 3번째 환자 발생…같은 병실 70대환자(종합)

가족 외 첫 감염 사례…가족·의료진 64명 전원 격리위기경보 수준은 '주의' 유지
'메르스' 3번째 환자 발생, 접촉 의심 64명 격리
'메르스' 3번째 환자 발생, 접촉 의심 64명 격리'메르스' 3번째 환자 발생, 접촉 의심 64명 격리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양병국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장이 21일 오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중동호흡기증후군(MERS) 국내 환자 발생 관련 조치 및 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의 세 번째 감염자가 확인됐다고 밝혔다. 세 번째 감염자는 첫 감염자와 같은 병실을 쓰던 70대 남성으로, 가족이 아닌 첫 번째 2차 감염자다.

(서울=연합뉴스) 김병규 오수진 전명훈 기자 =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의 국내 첫 감염자가 발생한 지 하루 만에 세 번째 감염자가 나왔다.

이 감염자는 첫 감염자 A씨(68)와 같은 병실을 쓰던 70대 남성으로, 가족이 아닌 첫 번째 2차 감염자다.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는 21일 서울정부청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A씨와 15~17일 병원 2인실에 함께 입원한 남성 환자 B씨(76)에 대해 유전자 검사를 한 결과 양성판정이 나와 감염 사실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 남성은 20일 오전 발열증세가 나타나 즉시 국가 지정 입원치료격리병상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세 번째 메르스 환자 발생
세 번째 메르스 환자 발생(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국내에서 세 번째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감염자가 발생한 21일 오후 감염 환자가 입원하고 있는 서울시내 병원 응급실의 모습. superdoo82@yna.co.kr

B씨는 A씨, A씨의 아내(63)에 이은 메르스의 국내 세 번째 감염자다.

가족 외에 감염자가 처음으로 발생한 만큼 보건당국은 2~3차 감염을 막고자 세명의 확진 환자와 밀접하게 접촉해 온 가족과 의료진 64명을 모두 격리조치했다.

이들에 대해서는 확진 환자 접촉일로부터 최대 잠복기인 14일간 일일모니터링을 해 추가적인 증상 발현 여부를 검사할 계획이다.

보건당국은 다만 메르스에 대한 위기 경보 수준은 기존의 '주의' 단계로 계속 유지하기로 했다. 대신 감염자와 밀접하게 접촉한 사람을 격리하는 등 적극적인 추가 감염 방지 조처를 하기로 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첫 국내감염자인 A씨에 대해 추가적인 역학조사를 한 결과 그가 애초 알려진 바레인 이외에 메르스 발생국인 사우디아라비아, 아랍에미리트(UAE)도 방문한 이력이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현미경에서 관찰된 중동호흡기증후군 바이러스의 모습.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 홈페이지)
현미경에서 관찰된 중동호흡기증후군 바이러스의 모습.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 홈페이지)

질병관리본부는 바레인이 아직 메르스 감염자가 발생하지 않은 국가인 만큼 A씨가 사우디아라비아나 UAE에서 메르스에 감염됐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메르스는 새로운 유형의 바이러스인 코로나바이러스(Coronavirus) 감염으로 말미암은 중증급성호흡기 질환이다.

2012년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처음 발견된 이후 최근까지 1천142명의 환자가 발생했다. 이 중 465명이 사망해 치사율이 40.7%나 된다. 아직 예방백신이나 치료약은 개발되지 않았지만, 다행히 감염성이 다른 전염병에 비해 크지는 않은 편이다.

메르스가 발병하면 2~14일가량의 잠복기를 거쳐 38℃ 이상의 발열, 기침과 호흡곤란 등 호흡기 증상을 동반하며 폐 감염이나 급속한 신장 기능 이상을 유발하기도 한다.

질병관리본부는 "세계적으로 보고된 메르스 감염환자는 모두 직간접적으로 중동지역과 연관돼 있다"며 "중동지역에 갔다가 귀국하고 14일 이내에 발열, 기침, 호흡곤란 등 호흡기 이상 증세가 있으면 의료기관을 방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메르스' 3번째 환자 발생…같은 병실 70대환자(종합) - 2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5/21 15: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