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IS, 이라크 라마디 전역 '점령' 선언(종합)

송고시간2015-05-18 04:03

알아바디 신임총리 "안바르주 사수" 명령

이라크 라마디, IS 수중에 함락
이라크 라마디, IS 수중에 함락


(바그다드 AP=연합뉴스)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가 17일(현지시간) 이라크 서부 안바르주(州) 주도 라마디를 격전 끝에 점령했다고 주장했다. 이라크 관리들도 IS가 라마디의 정부군 작전통제소를 장악했다고 확인했다. 라마디가 IS 수중에 떨어진 것은 이라크 정부군이 지난해 IS를 상대로 영토탈환 작전을 시작한 이래 최악의 패배다. 사진은 라마디에 주둔하던 이라크 정부군이 이날 철수하고 있는 모습.
marshal@yna.co.kr

(바그다드·베이루트 AFP·AP=연합뉴스)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는 17일(현지시간) 이라크 서부 안바르주의 주도 라마디 전체를 치열한 격전 끝에 점령했다고 주장했다.

IS는 이날 인터넷에 올린 성명을 통해 "알라의 가호로 칼리프국가 전사들이 라마디를 깨끗하게 정화했다"고 밝혔다.

앞서 이라크 관리들도 IS가 라마디에 있는 정부군 작전통제소를 장악했다고 확인했다.

안바르주 지사 대변인 겸 보좌관 무한나드 하이무르는 AFP에 "안바르 작전통제소에서 철수했다"고 말했다.

이라크 최대 주(州)인 안바르의 주도 라마디가 IS 수중에 떨어진 것은 이라크 정부군으로선 IS가 차지한 영토에 대한 탈환작전을 지난해 시작한 이래 최악의 패배라고 할 수 있다.

IS, 이라크 라마디 전역 '점령' 선언(종합) - 2

IS, 이라크 라마디 전역 '점령' 선언(종합) - 2

라마디 시내 대부분을 이미 손아귀에 넣은 IS는 일련의 자폭 차량공격으로 점령 지역을 확대하면서 주정부 청사 위에 자신들의 검은 깃발을 올렸다.

이라크 정부군 중령은 라마디 작전통제소에서 철수한 뒤 AFP에 "IS가 주요 치안기지 전부를 막 함락했다"고 전했다.

IS와 정부군간 교전은 라마디 여러 곳에서 벌어졌지만, IS가 총공세를 가해 시내 전체에 진입하면서 정부군 증원은 너무 늦고 규모도 보잘 것 없었다.

하이무르 대변인은 "정확한 사상자 수를 아직 파악하진 못했지만 민간인과 군인을 합쳐 적어도 500명이 지난 이틀간 숨진 것으로 추정한다"고 전했다.

한편 하이데르 알아바디 이라크 총리는 라마디에서 일부 정부군이 무기와 차량을 버리고 도주하자 안바르주 내 군경에 자신의 진지를 사수하라는 명령을 내렸다.

또 시아파 민병대에 수니파가 많이 거주하는 안바르주에 진격할 준비태세를 갖추라고 지시했다.

알아바디 총리의 이 같은 명령은 안바르주에서 유혈 종파분쟁을 유발할 수 있다는 우려를 무시한 것이다.

앞서 이라크군에 지난 3월 북부 요충지 티크리트를 잃은 IS는 자신의 세력이 강한 바그다드 서쪽 안바르주에 전력을 집중, 라마디 탈환 공세를 강화했다.

jianwa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