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샤이니 "멤버들과 함께 한 7년 담아낸 앨범"

17일 콘서트 전 기자간담회…1년 7개월만에 앨범 '오드' 발매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이번 앨범으로 샤이니가 '컸구나, 자랐구나, 성장했구나'하는 말을 들었으면 좋겠습니다."(종현)

그룹 샤이니가 1년 7개월 만에 정규 4집 '오드'(Odd)'로 돌아왔다. 샤이니는 앨범 발매에 맞춰 15∼17일 3일간 서울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네 번째 단독콘서트를 열고 신곡을 공개했다.

샤이니는 17일 마지막 공연 전 기자간담회를 열고 "저희가 서로 함께 한 시간이 7년이 됐다"며 "거기에 의미를 부여한 앨범"이라고 말했다.

작년 3월 이후 1년 2년만에 여는 국내 콘서트라, 체조경기장 주변은 아침부터 팬들로 북새통을 이뤘다.

종현은 "이번 콘서트에서는 이전 공연에서 저희가 보여준 모습과 차별화하려고 했다"며 "팬들과 함께 만들어 나가는 공연이다. 함께 불러달라면 불러주시고, 뛰어달라면 뛰어주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다음은 멤버들과의 일문일답.

-- 대중들이 이번 앨범을 어떻게 평가할 것 같은가.

▲ 오랜만에 나오는 앨범이기 때문에 앞의 앨범과의 연결고리를 많이 생각했다. 많은 분들이 들었을 때 신나고 기억에 남는 음악이었으면 좋겠다. 또 샤이니의 색깔이 뚜렷하다고 생각했으면 한다. 샤이니의 특이한 다섯명이 모여 특이함을 보여주는 음악이 아닐까(웃음). 이전 앨범에서 아쉬웠던 점을 (보완해서) 보여주려 했다.

샤이니 "멤버들과 함께 한 7년 담아낸 앨범" - 2

-- 콘서트에서 개인기 무대가 있나.

▲ 콘서트를 진행할 때 한명 한명당 솔로로서 무대를 채우기보다는 새로운 파트를 추가해 퍼포먼스, 보컬 등 각자 역량을 표현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다섯명이 한명 한명 돋보일 수 있는 분야가 있다. 방송에서 보여주기 어려운 장기를 콘서트에서 녹여냈다.

-- 멤버 종현이 앨범 작업에 참여했다.

▲ 이번 앨범에서 종현이 타이틀곡 '뷰'(View)의 작사에 참여했다. '오드 아이'(Odd Eye)'는 작사·작곡도 했다. 이수만 선생님이 타이틀곡 가사를 듣고 극찬을 했다. 많은 분들이 종현의 작사·작곡 실력을 보고 놀랄 것이다. (민호)

▲ 작곡으로 참여한 적은 없어 개인적 도전이고 두려웠다. 그러나 저는 멤버들의 특징을 가장 잘 표현할 수 있다고 생각하고 그런 것을 표현하려고 노력했다. (종현)

-- 작사에 참여하게 된 계기는.

▲ 1∼2년 전부터 감각의 전이, 공감각적 심상 같은 시적인 표현을 가득 채운 가사를 쓰고 싶었다. 이번 타이틀곡에 잘 어울려진 것 같아 기쁘다. 개인적으로 만족하는 가사 내용이다. 많은 분들이 들어주시고 가사에 초점을 맞춰주셨으면 한다. (종현)

-- 앨범명이 특이하다는 뜻의 '오드'인데 각 멤버들의 특이한 점을 말해달라.

▲ 태민은 한가지에 빠지면 헤어나질 못할 정도로 집중하는 면이 있다. 하고 싶은 무언가를 발견하면 행동에 옮겼을 때 폭발적 시너지를 낸다. (온유)

▲ 종현의 특이한 점은 AB형에 왼손잡이라는 것이다. 그런 면이 작곡에서 표현된 것 같다. (태민)

▲ 민호는 전형적으로 잘 생기고, 몸 좋고, 키 큰 아이돌이다. 그런데 특이한 아이들을 모아놓은 샤이니 넷과 붙어있다보니 더 특이해 보인다. 우리와 함께 해 돋보일 수 있는 친구이고 본인 스스로 자신만의 스타일을 밀고 나간다. (종현)

▲ 키는 아무나 입을 수 없는 패션을 소화하는 등 패션 센스가 저희 멤버 중 가장 돋보인다. 연습할 때 습득력이 빠른 것도 장점이다.(민호)

▲ 온유는 다재다능한 멤버다. 손재주는 워낙 뛰어나고, 세상에서 가장 웃긴 캐릭터다. 육아 프로그램에 나오는 삼둥이 중 민국이가 온유를 닮았다. 아니다. 온유가 민국이를 닮았다.(민호)

-- 이번에 태국에서 뮤직비디오를 찍었는데 에피소드는 없었나.

▲ 해외에서 뮤직비디오 촬영은 처음이라 걱정을 많이 했다. 이전 샤이니 뮤직비디오와 전혀 다른 작품이 나온다. 자연도 보고, 햇살도 받으며 촬영하니 어찌보면 우리가 거리나 운동장에서 함께 하지 못한 시간을 함께 했던 것 같다.

-- 앞으로 활동계획은.

▲ 이번 앨범을 내면서 가장 중점을 둔 것이 팬들과의 소통이었다. 팬들과 같이 커가는 입장에서 공감을 하며 친구처럼 지내고 싶다. 팬들과 더 많은 얘기를 나누고 함께 활동하는 무대를 보여드리고 싶다.

viv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5/17 16: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