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원로 영화감독 심우섭씨 지병으로 별세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원로 영화감독 심우섭(본명 심일섭)씨가 14일 지병으로 별세했다. 향년 88세.

일본에서 태어나 일본인인 줄 알고 살았던 그는 해방되던 해에 한국으로 돌아가고 싶다는 어머니의 말에 함께 귀국했다.

한국에 돌아와 일본에서 배웠던 토목기술을 이용해 공사현장 등에서 일하다가 전쟁이 발발하던 20대 초반 부산에서 사진관을 연다. 이때 부산에 모여든 영화인들과 친분을 쌓고, 휴전 이후에는 서울로 올라가 국회 사진부에서 일하다가 사진관을 내기도 했다.

그러던 중 홍성기 감독의 '애인'(1956)의 촬영부를 맡았던 이승모의 제안으로 영화계에 입문한다.

1959년 '백련부인'으로 영화계에 정식 데뷔한 그는 '청춘사업'(1965), '남자식모'(1968), '억울하면 출세하라'(1969), '팔도 며느리'(1970), '여자가 더 좋아'(1983) 등 70여편의 영화를 연출했다.

이후 1997년부터 2009년까지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조직위원회에서 부위원장을 지냈으며, 2010년부터 최근까지는 고문으로 활동했다.

그는 대중들에게 많이 알려진 감독은 아니지만, 1960∼1980년대 한국영화사에서 빼놓을 수 없는 감독이다.

빈소는 부천장례식장(☎ 032-651-0444)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16일 오전 7시다.

원로 영화감독 심우섭씨 지병으로 별세 - 2

redfla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5/14 15: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