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백지화된 송도 151층 인천타워 대신할 새 랜드마크 찾는다

올해 하반기 용역 착수…인천경제청 "'규모'보다는 '실속'에 초점"
<< 연합뉴스 자료사진>>
<<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신민재 기자 = 인천경제자유구역을 상징하는 건물로 기대를 모았던 송도국제도시 '151층 인천타워' 건립이 끝내 무산된 가운데 이를 대체할 새로운 랜드마크를 세우는 방안이 추진된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다음 달 인천시 추경에 새 랜드마크 건립을 포함한 송도국제도시 6·8공구 개발계획용역 예산을 편성, 하반기에 관련 용역을 발주할 계획이라고 14일 밝혔다.

인천경제청이 내부 토론을 통해 기본적인 개발 구상을 정리하면 전문기관이 이를 토대로 개발계획을 짠다. 용역 기간은 1년가량이 소요될 전망이다.

인천경제청은 151층 인천타워보다 더 실속 있는 새로운 랜드마크 시설을 투자 유치와 연계해 개발함으로써 송도 6·8공구를 서비스산업 중심으로 재편할 방침이다.

인천경제청의 관계자는 "올해 초 151층 인천타워 건립을 백지화한 이후 인천경제청이 개발 권한을 회수한 해당 부지를 어떻게 개발할지 투자자들의 관심이 커지고 있다"며 "현재로선 100층 이상 초고층 건물처럼 규모에 집착하기 보다는 송도국제도시의 재도약을 이끌 실속에 초점을 맞출 방침"이라고 말했다.

인천경제청은 2007년 8월 송도랜드마크시티유한회사(SLC)와 개발협약을 맺고 송도 6·8공구 228만㎡에 대한 독점개발권을 부여해 151층 인천타워를 포함한 업무, 상업, 주거 등이 복합된 국제도시 개발을 추진했다.

그러나 2008년 금융위기 이후 부동산 경기 침체로 초고층 건물 신축 계획이 잇따라 무산되고 송도국제도시 오피스 빌딩의 공실률이 치솟는 등 개발 여건이 급격히 나빠져 인천타워 건립도 장기간 표류했다.

인천경제청은 SLC와 담판을 통해 애초 부여했던 6·8공구 228만㎡에 대한 개발사업권 가운데 194만여㎡를 회수하고 33만9천900㎡만 SLC에 매각하기로 지난 1월 최종 합의했다.

송도국제도시에서는 지난해 지상 68층, 높이 305m로 국내 최고층 건물인 동북아트레이드타워(NEATT)가 착공 8년 만에 완공됐다.

이 건물은 총 사업비 5천억원을 들여 2010년 3월 준공할 계획으로 2007년 2월 공사를 시작했지만 투자자 이탈 등에 따른 자금난으로 공사가 여러 차례 중단돼 완공이 늦어졌다.

sm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5/14 09: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