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남 사회복지시설 보조금 줄줄 샜다

송고시간2015-05-13 14:52

75곳서 67건 25억원 횡령·유용…관리 소홀 공무원 171명 문책

(창원=연합뉴스) 김영만 기자 = 경남도와 일선 시·군이 사회복지시설에 지급한 보조금이 제대로 사용되지 않고 줄줄 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남도는 3월 2일부터 4월 16일까지 18개 시·군 270개 사회복지시설의 보조금 사용 실태를 감사한 결과 75곳에서 67건, 25억5천400만원의 횡령·유용 등 부당 집행 사례를 적발했다고 13일 밝혔다.

전체 감사 대상의 27.8%가 적발된 셈이다.

A 장애인 단기거주시설은 입소자의 개인 돈으로 172만원 상당의 비품을 구입하고, 국민연금 가입자격을 상실하였는데도 시설장이 보조금 561만원을 청구해 횡령했다고 도는 설명했다.

또 시설 공용 카드가 아닌 개인 카드로 3천100만원 상당의 물품을 산 뒤 그 비용을 되돌려받는 등 부당하게 회계 처리했다고 덧붙였다.

B 지역아동센터는 지출 서류 없이 차명계좌에 보조금을 입금한 뒤 1억4천원 상당을 횡령하거나 유용하고, 대표자와 가족에게도 현금으로 부당 집행하고서 허위로 정산 보고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역아동센터는 결석 아동에 대해 허위로 출석한 것처럼 꾸며 급식비를 부정하게 타 내기도 했다.

C 실버타운은 간이 영수증을 첨부해 차명계좌에 776만원을 입금하고, 개인카드 결제 후 되돌려받기, 시설장 및 사무국장의 개인 차량 유류비 지급 등 방법으로 시설 예산 4천400여만원을 부당하게 집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D 노인요양시설도 간이 영수증을 첨부하거나 영수증 없이 개인카드 결제 후 되돌려받는 방법으로 차명계좌에 682만원을 입금하고, 시설장의 개인 차량 유류비 등 650만원을 지급했다고 도는 밝혔다.

이와 관련 경남도는 사회복지시설 관리를 소홀히 한 공무원 171명에게 징계, 훈계, 주의 등 조처를 하고 해당 시설에 대해 개선·지도 명령 등 행정처분을 내렸다.

ym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