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남궁민 "권재희 최후 나도 궁금하다"

SBS '냄보소'서 연쇄살인마 연기로 화제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SBS TV에서 방영 중인 수목드라마 '냄새를 보는 소녀'에 요즘 활기를 불어넣는 배우가 바로 권재희 역의 남궁민(37)이다.

눈웃음이 매력적인 스타 셰프로 등장한 권재희는 일찌감치 자신의 진짜 정체(연쇄 살인마)를 드러냈다.

권재희는 한 부부를 살해한 뒤 그 딸이자 살인 사건 목격자인 최은설(신세경 분)을 뒤쫓다가, 같은 이름을 가진 최무각(박유천)의 여동생을 죽인다.

권재희가 시간이 흐른 뒤 오초림으로 이름을 바꾼 진짜 최은설을 다시 추적하면서 TV는 요즘 팽팽한 긴장감으로 가득하다.

8일 오후 서울 강남의 한 카페에서 열린 드라마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남궁민은 "어떻게 하면 무서울지 생각하지 않고 연기하다 보니 시청자들이 더 무섭게 느끼는 것 같다"고 밝혔다.

남궁민 "권재희 최후 나도 궁금하다" - 2

"다들 살인범 연기를 하면서 어떤 것에 집중하느냐고 물어보는데 거창하게 말씀드릴만한 점이 없어요. 오히려 연기를 편안하게 하고 있어요. 나이가 들다 보니 연기를 하면서 어떤 목표를 이루고 보여줘야겠다는 생각보다 편안하게 한다는 생각으로 임하고 있어요."

따뜻한 실장님 이미지가 강한 남궁민이 악역을 맡은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그는 그럼에도 이번 역을 통해 "그동안 배우로서 쌓았던 스트레스를 푸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사람은 누구나 이중적인 면이 있잖아요. 배우들은 기분이 나빠도 겉으로 표현하지 못해요. 그런데 재희는 극 중에서 기분이 나쁘거나 누구를 죽이고 싶을 때, 표가 안 나지만 표시 나는 연기를 하고 있잖아요. 그러다 보니 그동안 쌓인 스트레스를 조금씩 푸는 것 같아요."

남궁민은 "권재희가 어떤 최후를 맞게 될지 저도 궁금하다"고 밝혔다.

"권재희로서 바라는 것은 안 잡혔으면 좋겠지만, 남궁민으로서 바라는 것은 권재희가 너무 좋지 않은 일을 많이 저질렀으니 죄값을 치르는 것이죠."

ai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5/08 15: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