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새정치연합 새 원내대표에 비노·수도권 4선 이종걸(종합)

재보선 전패 영향 '文 견제론' 주효…당 내분 봉합국면 맞나 중도온건파 지지받지만 선명한 강성파…대여 강경노선 예고 천정배와 각별한 사이…'천풍' 차단 여부 주목
이종걸 신임 원내대표 당선소감
이종걸 신임 원내대표 당선소감(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새정치민주연합 이종걸 신임 원내대표가 7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선출을 위한 의원총회에서 당선소감을 말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김동현 서혜림 기자 = 새정치민주연합의 새 원내대표에
4선의 이종걸(경기 안양 만안) 의원이 7일 선출됐다.

이 의원의 당선은 4·29 재보선 전패에 따른 문재인 대표 책임론이 제기된 가운데 '문재인 견제론'이 탄력을 받으면서 비노·비주류가 결집한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이 의원은 비노 중도 온건파를 지지기반으로 하고 있지만, 개인적으로는 선명한 강경 성향으로 분류되고 있어 여야가 합의한 공무원연금개혁안 처리 무산의 여파와 맞물려 대여 강경노선을 견지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된다.

이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 경선에서 결선투표까지 가는 접전 끝에 127표 가운데 66표를 득표, 61표를 얻은 최재성 의원을 누르고 당선됐다.

앞서 1차 투표(128표 참석)에서 이 의원이 38표, 최 의원은 33표를 각각 얻었으나 재적 과반(66명) 득표자가 없어 두 사람을 상대로 결선투표가 실시됐으며 역전은 없었다.

이 신임대표는 독립운동가인 우당 이회영 선생의 손자로, 2002년 16대 총선에서 안양 만안에서 당선된 뒤 같은 지역구에서 내리 4선에 성공했으며, 2012년 6·9 전당대회에서 5위로 최고위원에 당선된 바 있다.

새정치연합 새 원내대표에 비노·수도권 4선 이종걸(종합) - 2

그는 전임자인 우윤근 원내대표의 바통을 이어받아 문 대표와 함께 '투톱'으로서 재보선 패배후폭풍에 직면한 당 내부를 추스르고 위기를 돌파하면서 내년 총선 승리를 이끌어야할 임무를 안았다.

당연직 최고위원으로서 총선 공천권 등 막강한 권한도 행사하게 된다.

특히 이 신임 원내대표는 과거 열린우리당 시절 천정배 의원이 원내대표를 맡았을 당시 원내 수석부대표를 맡아 매우 각별한 사이로 알려져 있어 4·29 광주 서을 보궐선거에서 당선, 독자세력화를 추진하고 있는 천 의원의 신당 바람을 차단해내면서 수권·대안정당의 면모를 이뤄낼지도 주목된다.

계파간 전면전 양상으로 치러진 이번 경선에서 이 신임 원내대표가 당선, 친노·범주류의 위축이 불가피해지면서 재보선 패배 후 격화됐던 당내 계파갈등은 일단 봉합 국면으로 접어들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나온다.

그러나 친노·범주류가 이번 경선에서 최대 세력으로서 여전히 무시못할 힘을 발휘하면서 계파간 긴장관계 속에 내년 총선을 앞두고 주도권 경쟁도 전개될 것으로 보인다.

이 신임 원내대표는 당선소감에서 "참담한 우리의 상황을 여유있게, 힘있게 풀어나가겠다"며 "선거에서 패배하고 무시당하고 소수당으로서 참담한 심정을 더 신중하게, 더 진중하게 풀어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어 "서로 나누고 소통해서 어려운 난국으로 풀어나가는데 앞장서겠다"고 덧붙였다.

hanks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5/07 16: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