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위안부 최초 보도' 전 일본기자 "위안부문제 역사적 진실"(종합)

"일본 정부는 위안부 문제 사과해야…진실은 반드시 승리" "일본 언론계 위안부 관련 보도 두려워해"…日우익인사들 강연 방해

(뉴욕=연합뉴스) 이강원 특파원 = 1990년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증언을 최초로 보도한 우에무라 다카시(植村隆) 전 아사히(朝日) 신문기자는 4일(현지시간) "일본군 위안부 문제는 역사적 진실"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위안부 문제에 대해 일본 정부는 반드시 사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우에무라 전 기자는 이날 저녁 뉴욕대학교(NYU)에서 열린 컬럼비아대학과 뉴욕대학교 공동 초청 강연에서 "위안부 문제는 역사적 진실이며, 따라서 위안부 문제에 관한 나의 첫 보도 역시 진실"이라고 말했다.

'위안부 최초 보도' 전 일본기자 "위안부문제 역사적 진실"(종합) - 2

그는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가 피해자 조사를 시작한 것을 계기로 아사히신문 1991년 8월 11일 자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김학순(1997년 작고)씨의 증언을 최초로 보도했다.

사흘 후인 8월 14일에는 김씨가 공개적으로 기자회견을 열어 피해를 진술, 한국과 일본 두 나라에 군 위안부 문제가 처음으로 공론화했다.

그러나 우에무라 전 기자는 이 보도로 일본 극우 세력으로부터 날조 기자, 매국노라는 비난과 협박에 시달려왔으며, 최근에는 자신의 보도를 날조라고 주장한 일본 언론을 상대로 소송을 벌이고 있다.

우에무라 전 기자는 이날 강연 뒤 연합뉴스와 만나 '일본정부가 위안부 문제를 사과해야 한다고 보느냐'는 물음에 "당연히 사과해야 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최근 미국 방문에서 위안부 문제를 사과하지 않은데 대해 "잘못됐다"면서 "전후 70주년을 맞는 오는 8월 담화에서는 아베 총리가 반드시 위안부 문제에 대해 사과하기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그는 강연에서 "군 위안부 관련 보도가 사실이 아니라는 주장에 맞서 싸울 것이며, 반드시 승리하겠다"면서 "나와 내 보도에 대한 공격은 언론자유를 침해하는 것이며 위안부 문제를 공격하는 것"이라고 결연한 의지를 보였다.

우에무라 전 기자는 "위안부 관련 보도가 진실이라는 점을 입증하는 것은 전후 70년간 유지하려 노력해온 일본내 민주주의를 지켜내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일본 학계는 위안부 문제를 자유롭게 연구하는 분위기가 형성돼있으나 내 위안부 관련 보도가 공격당한 이후 일본 언론계는 위안부 관련 보도를 두려워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우에무라 전 기자는 "일각에서는 일본이 강제로 위안부를 동원한 적이 없으며, 증거도 없다고 주장하지만 위안소에서 '강제 노역이 있었다'는 것은 엄연한 사실로 이는 명백한 인권침해"라고 지적했다.

'위안부 최초 보도' 전 일본기자 "위안부문제 역사적 진실"(종합) - 3

그러면서 그는 자신의 보도로 자신과 가족 등을 겨냥해 도를 넘어선 공격이 이어지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는 현재 호쿠세이가쿠엔(北星學園)대학의 비상근 강사로 일하고 있는데 최근 이 대학 학장(총장)에게 '국가의 적과 같은 사람을 계속 고용하는 것은 날조를 긍정하는 것이므로 입시 때 수험생이나 교직원을 해치겠다'는 협박문이 전달됐다고 말했다.

또 "반드시 죽인다. 몇 년이 걸리더라도 죽인다. 어디로 도망가더라도 죽인다"며 딸의 실명을 거론한 협박까지 이어지고 있다고 털어놨다.

강연이 끝나고 문답시간에 이르자 일본 우익인사들은 질문을 빙자해 "오로지 당신 한 사람의 말도 안되는 주장 때문에 심지어 미국 땅에 위안부 기림비가 세워지고 위안부 결의안까지 채택되는 일이 생기고 있다"면서 더이상 말도 안되는 거짓말을 하지 말라고 다그치며 강연을 방해했다.

그러나 우에무라 전 기자는 이들의 '협박성 발언'에 전혀 동요하지 않았다. 청중석에서는 이들을 향해 "그만둬라" "강연자의 말에 귀를 기울여라" 등의 고함과 비웃음이 터져 나왔다.

gija007@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5/05 10: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