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野 지도부, 참패 수습책 '내분'…최고위서 충돌(종합)

비주류 주승용 文에 정면반기 '작심발언'…민집모도 가세정청래 "뭐 뀌고 성내는 꼴"…민평련 "사퇴론 거론할 때 아니다"
주승용 "文, 사퇴 않겠다면 친노패권 청산 약속해야"
주승용 "文, 사퇴 않겠다면 친노패권 청산 약속해야"(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새정치민주연합 주승용 최고위원이 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대표를 향해 "선거 결과에 (문 대표가) 어떻게 책임을 지겠다는 것인지 국민 앞에 분명히 밝혀야 한다"며 "책임지고 물러나지 않겠다면 패권정치를 청산하겠다는 약속을 하고 실천해야 한다"고 촉구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김동현 서혜림 기자 = 4·29 재보선 전패 후폭풍에 직면한 새정치민주연합의 내홍이 격화되고 있다.

지난달 30일 의원총회에서 문재인 대표 거취논란을 봉합하며 급한 불을 끄는가 했지만, 비주류 최고위원이 공개적으로 문 대표에게 반기를 드는가 하면 사퇴 요구도 불길이 좀처럼 잡히지 않으며 난맥상을 연출하고 있다.

재보선 패배 후 처음으로 열린 공개 지도부 회의인 4일 최고위원회의에서는 선거 패인과 수습책을 둘러싼 계파간 온도차가 여과없이 노출되며 충돌했다.

비주류로 분류되는 주승용 최고위원은 이날 회의에서 문 대표가 "사람과 제도, 정책, 당의 운영 방식에 이르기까지 모든 것을 바꿀 수 있다는 각오로 임하겠다"며 쇄신의지를 드러냈지만 면전에서 문 대표에게 직격탄을 날렸다.

주 최고위원은 문 대표에게 "이번 선거결과에 대해 어떻게 책임지겠다는 건지 국민 앞에 분명한 입장을 밝히라"면서 "우리 모두 물러나지 않겠다면 최소한 패권정치 청산 약속 등 구체적 방안을 실천해야 한다"고 말했다.

호남 출신으로 김한길 전 대표의 최측근인 주 최고위원은 재보선 패배 직후 최고위원직 사퇴의사를 밝혔으나 다른 지도부 인사들과 의원들의 만류로 일단 거취결정을 유보한 상태이다.

유승희 최고위원도 "광주에서 무공천을 주장했지만, 들러리밖에 서지 못했다"고 문 대표를 겨냥했다. 전병헌 위원은 "할 말은 많지만 오늘은 유구무언"이라고만 했다.

추미애 최고위원은 주 최고위원의 발언에 대해 "자괴감이 느껴진다. 개인 인터뷰가 아닌 이상 이러한 공개적 자리에서 이렇게 해야 하는지 모르겠다"고 정면반박했다.

이어 "기득권을 내려놓는 뼈아픈 혁신없이 단순히 결속만 강요하는 건 통하지 않지만 서로 '당선먼저 하세요(기득권 내려놓으세요)' 라고 하는 건 말이 안 된다. 기득권을 내려놓는데 무슨 계파가 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정청래 최고위원은 트위터글에서 "주 최고위원이 틀렸다. 4·29 패배가 친노패권에 대한 심판이라면 이겼으면 친노패권의 승리인가"라며 "문 대표의 잘잘못을 떠나 비과학적 감정이입으로, 야당답지 못한 야당에 대한 심판"이라고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그러면서 "더군다나 주 최고위원은 광주(선거의) 책임자 아니었나. 뭐 뀌고 성내는 꼴"이라며 "남탓, 네탓으로는 위기의 '위'자도 넘을 수 없다. '주승용이 광주 책임자니 책임져라'고 하면 수용할 건가. 자제하고 단결하자"고 덧붙였다.

지도부내 불협화음은 문 대표의 의사결정 방식 등에 대한 최고위원들의 누적된 불만과도 무관치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최고위원들은 지난달 30일 문 대표의 재보선 패배 입장표명이 일방적으로 이뤄진데 대해 불만을 제기한데 이어 전날밤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도 문 대표의 광주방문 일정이 사전에 조율되지 않을 것을 놓고 문제를 제기했다고 한다.

실제 주 최고위원은 이날 최고위원회의가 비공개로 전환된 뒤 얼마 되지 않아 퇴장, 먼저 회의장을 떠나면서 기자들과 만나 "성난 민심을 추슬러야 할 때라고 생각한다면 충분한 해법을 갖고 가는 게 맞다"고 비판했다.

이날 비공개 회의에서도 문 대표의 '불통 리더십'에 대한 최고위원들의 지적이 이어졌고, 문 대표는 "앞으로 소통을 잘 하고 운영방식도 바꾸겠다"는 취지로 진화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계파별 진단과 해법도 엇갈렸다. 고 김근태 전 상임고문 계열의 민평련은 오찬 모임에서 "쇄신 문제를 강도있게 추진해야 하지만 분열해선 안 된다"며 "계파 갈등은 아무런 도움이 안 된다"는데 뜻을 모은 것으로 전해졌다.

지금은 지도부 사퇴론을 거론할 때가 아니라는데도 공감대가 형성된 것으로 전해졌다.

반면 비주류 모임인 '민집모(민주당 집권을 위한 모임)' 오찬에서는 "지도부가 성찰이나 반성을 제대로 하지 않은 채 어영부영 넘어가며 모면하려는 것 같다"며 책임론이 제기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구체적 대응책에 대해서는 똑 부러지는 답을 내지는 못했다고 한다.

이런 가운데 구 민주계 원로인 정대철 상임고문이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문 대표의 사퇴를 공개적으로 요구하는 등 지도부 사퇴론도 완전히 수면 밑으로 가라앉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

특히 정 고문은 천정배 의원과의 '신당 교감설'에 대해서는 선을 그으면서도 "새정치연합으로 총·대선에 희망이 없다면 신당도 필요하다"며 신당론에도 군불을 지폈다. 구 민주계와 호남을 중심으로 원심력이 가속화되면서 동요가 계속되는 모습이다.

hanks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5/04 18: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