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野 "잉크도 안 말랐다"…공적연금 개혁 합의 이행 촉구

송고시간2015-05-04 11:34

"靑 트집은 문제…현금 줬는데 부도어음 안돼""문형표 '월권' 거듭 주장시 사퇴요구 불사"

공무원연금 개혁 합의
공무원연금 개혁 합의

(서울=연합뉴스) 전수영 기자 = 여야가 합의한 공무원연금 개혁안이 연금액의 '하후상박' 개념인 소득재분배를 일부 도입했으나 공무원연금과 국민연금을 통합하는 방식인 구조개혁에는 미치지 못해 당초 예상했던 기대에는 크게 이르지 못했다는 비판도 적지 않다. 4일 정부서울청사 공무원들이 점심식사를 위해 청사를 빠져 나가고 있다. 2015.5.4
swimer@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기자 = 새정치민주연합은 지난주말 여야의 공무원연금 개혁 및 공적연금 강화 합의의 효과와 의미를 높게 평가하고 일각의 비판에 대해서는 적극 반박했다.

특히 청와대와 정부가 공적연금 강화 합의에 대해 '명백한 월권행위'라고 반발한 것과 관련, 9월 중 국회 본회의에서 공적연금 강화안을 처리하기로 한 합의를 지키라고 압박에 나섰다.

공무원연금개혁특별위원회 야당 간사인 새정치연합 강기정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박재홍의 뉴스쇼'에 출연, 여야 합의가 미흡하다는 평가에 대해 "당초 새누리당안이 308조원의 재정절감 효과를 기대했는데 이번 개혁안은 그보다 25조원이 많은 333조원으로 절감 효과가 더 많고 크다"고 설명했다.

강 의원은 재정절감분을 국민연금에 투입하는 것이 개혁 취지에 맞지 않다는 비판에 대해서는 "공무원들이 일부를 더 내서 (국민의) 노후소득에 쓰는 것은 국가의 책무를 다하는 문제로서 하등 문제가 되고 이상할 것이 없다. 괜히 청와대에서 트집잡는 것은 문제"라고 밝혔다.

'공적연금 사수'
'공적연금 사수'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사무실이 외부 비공개로 진행된 중앙집행위원회 회의로 한산한 모습니다.
전공노 중앙집행위원들은 이날 회의를 통해 국회 공무원연금개혁 합의안과 관련해 향후 대책 등을 논의했다. 2015.5.4
uwg806@yna.co.kr

국민연금의 소득대체율을 50%로 올리기로 한 합의에 따라 국민연금 보험료율이 2배 이상으로 오를 수 있다는 정부측 우려에 대해서는 "2060년에 국민연금이 고갈될 때를 전제하는 등 극단적 상황을 비교한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는 지금부터 보험료율을 올릴 것이냐 아니면 다른 방식으로 할 것이냐를 논의하면 되는 문제"라며 "그런데도 올리는 것을 합의했다고 마치 공무원연금에서 절감된 돈을 다 그쪽(공무원연금)으로 쏟아부어야 된다는 식으로 논리비약하는 정부의 태도는 정말 황당하기 그지없다"고 비판했다.

공무원연금개혁특위 야당 위원인 김성주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이번 합의는 공무원연금을 합리적으로 개편하고 공적연금을 강화하는 2가지 목표를 동시에 이뤘다는 측면에서는 아주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공무원연금 개혁에 있어 공무원단체의 양보를 이끌어냈고, 그 희생으로 절감한 재정을 국민의 노후보장에 쓰겠다는 대결단이 첫째 성과"라고 평가했다.

또한 "두 번째 성과는 국민연금의 소득대체율을 50%로 올린 것"이라며 "우리나라는 너무 낮은 국민연금 수준 때문에 노후보장이 제대로 안 되는 문제로 세계에서 가장 심각한 노인 자살 국가가 됐다"며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가장 좋은 것은 국민연금 등 공적연금 강화"라고 설명했다.

여야, 공무원연금개혁 합의
여야, 공무원연금개혁 합의

여야, 공무원연금개혁 합의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여야 대표 및 원내대표, 공무원연금개혁특위 위원들이 2일 국회에서 '공무원연금 개혁 및 국민연금 강화를 위한 양당 대표 합의문'을 발표하고 있다. 왼쪽 부터 문정림, 민현주, 강은희, 김현숙, 이종훈, 조원진, 주호영, 유승민, 김무성, 문재인, 우윤근, 강기정, 김성주, 홍종학. 2015.5.2
zjin@yna.co.kr

청와대와 정부의 반발에 대해서는 "개혁 내내 시한을 지키라고 으름장을 놓다가 여야 합의가 나온 뒤 월권이라고 나서는 것은 문제라는 비판적 시각이 형성돼 있다. 합의가 나오자마자 반발하고 반격하는 것은 대단히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이번 여야의 합의가 공수표가 되지 않도록 잘 지켜가야 한다"며 "야당은 공무원연금 개혁의 5월 국회 처리라는 '현금'을 줬는데 여당은 공적연금 강화안의 9월 국회 처리라는 약속을 '부도어음'으로 내려한다면 역사적으로 용서받지 못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당 최고위원회의에서도 여야 합의를 준수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이어졌다.

우윤근 원내대표는 "청와대와 정부가 (합의를) 마음대로 뒤집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대통령이 국회를 마음대로 움직이겠다는 것에 다름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유승희 최고위원은 청와대의 문제제기에 대해 "입법권한 침해"라고 지적하고 "(문형표) 보건복지부 장관이 '월권' 운운하는 것은 국회를 모독하는 발언이다. 이런 주장을 계속할 경우 사퇴요구도 불사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오영식 최고위원도 "합의사항의 잉크가 마르기도 전에 합의를 무시하는 발언을 하는 것은 매우 유감"이라고 비판했다.

jos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