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육군, 수리온 헬기 6대 보유한 의무후송항공대 창설

한국형 기동헬기 수리온 "응급환자 이송한다"
한국형 기동헬기 수리온 "응급환자 이송한다"(용인=연합뉴스) 신영근 기자 = 1일 오전 군(軍)내 응급환자의 신속한 후송을 전담하는 경기도 용인 육군 의무후송항공대(일명 메디온부대)가 창설돼 한국형 기동헬기 수리온(KUH-1)를 이용해 환자를 국군 수도병원으로 이송하는 훈련이 실시되고 있다. 메디온부대는 수리온 6대로 창설됐으며 경기 포천과 용인, 강원 춘천 등 3개 지역에서 임무를 수행한다.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군내 응급환자의 신속한 후송을 전담하는 육군 의무후송항공대(일명 메디온부대)가 1일 창설됐다.

한국형 기동헬기인 수리온(KUH-1) 6대로 창설된 이 부대는 경기 포천과 용인, 강원 춘천 등 3개 지역에서 임무를 수행한다. 수리온 헬기는 오는 2018년 의무후송전용헬기 개발이 완료될 때까지 의무후송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수리온 헬기에는 자동비행조종장치(AFCS), 디지털전자지도, 전방관측적외선장비(FLIR), 위성·관성항법장치(GPS/INS) 등 최첨단 장비를 탑재해 야간·악천후에도 임무를 원활히 수행할 수 있다.

응급 환자를 위한 심실제세동기, 정맥주입기, 인공호흡기 등을 갖춘 항공후송용 응급처치세트(EMS-Kit)도 탑재했다. 조종사와 부조종사, 승무원, 군의관, 응급구조사 등 5명으로 짜인 팀이 편성돼 운영된다.

육군은 항공작전사령부 소속 조종사와 정비사들 가운데 우수 요원을 뽑아 의무후송항공대에 배치했으며 조종사들은 NFL(비행금지선) 이북 지역을 비행할 자격도 갖췄다. 의무후송을 전담하는 군의관도 기존 6명에서 9명으로 늘었다.

지금까지 육군은 춘천과 포천 2곳에서 블랙호크(UH-60) 헬기로 의무후송을 해왔으나 의무후송 전담 헬기가 아닌데다 야간·악천후 비행에도 어려움이 따랐다.

육군은 이날 창설식에 이어 응급환자 후송 훈련도 진행했다.

three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5/01 09: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