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독립·예술영화의 향연' 전주국제영화제 '팡파르'(종합)

황금연휴에 47개국 200여편 상영…개막작 '소년 파르티잔'
전주국제영화제 개막작 '소년 파르티잔' 기자회견
전주국제영화제 개막작 '소년 파르티잔' 기자회견(전주=연합뉴스) 김진방 기자 = 30일 오후 전북 전주시 전주영화제작소에서 열린 제16회 전주국제영화제 개막작 기자회견에서 주연 배우 제레미 샤브리엘이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5.4.30
chinakim@yna.co.kr

(전주=연합뉴스) 김진방 기자 = '독립·예술영화의 향연'인 제16회 전주국제영화제가 30일 막을 올리고 열흘간의 영화 여행을 시작했다.

올해는 근로자의 날과 주말, 어린이날 등 황금연휴에 축제가 치러져 많은 관객이 영화제를 찾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신화의 김동완과 임성민의 사회로 이날 오후 6시 전북 전주종합경기장에서 열린 개막식에는 레드카펫과 개막작 상영 등 다채로운 행사로 꾸며졌다.

레드카펫 행사에는 전주 출신 배우 김우빈을 비롯해 국제경쟁부문 심사위원인 문소리, 류덕환, 이정현, 김새론, 김향기 등이 참석했다.

개막식이 끝난 뒤에는 개막작 '소년 파르티잔'이 상영됐다.

호주 출신 클레이만 감독의 장편 데뷔작인 '소년 파르티잔'은 세상과 단절된 채 여자와 아이들만이 함께 살아가는 공동체의 이야기를 다루면서 파시즘과 폭력, 세상의 위선 등을 폭로하는 내용이다.

주인공인 알렉산더라는 소년이 낯선 공동체와 부패한 바깥세상의 폭력에 맞서는 모습을 통해 영화는 인간의 연약함을 드러낸다.

올해 선댄스 영화제에서 화제를 모았던 이 작품은 스릴러 형식의 단편 영화로 주목받았던 신예 아리엘 감독의 장편 데뷔작이라는 점에서 영화계의 관심을 끌고 있다.

이번 영화제에서는 처음으로 전주종합경기장에 야외 상영장이 설치됐고, 상영관 수를 늘리기 위해 전주 효자 CGV로 메인 상영관을 옮겼다.

대신 축제의 핵심 공간이었던 전주 영화의거리에는 기획 프로그램과 전시 등 다양한 볼거리가 마련됐다.

상영 공간 확대로 상영작 수는 지난해보다 20편 가까이 늘었다.

이번 영화제에서는 47개국 200편의 영화가 상영되며, 상영횟수도 420여 회차 이상으로 역대 최고 수준을 기록할 전망이다. 좌석 수 역시 늘어 모두 9만석을 확보했다.

폐막식은 다음달 9일 전주종합경기장에서 열린다.

전주국제영화제 관계자는 "개막식을 비롯해 상영작 예매가 빠른 속도로 매진돼 관객들이 영화제에 거는 기대가 얼마나 큰지 실감하고 있다"며 "막을 내리는 때까지 안전하고 즐거운 영화제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chin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4/30 19: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