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보령 웅천역에서 '장항선 개량2단계 철도건설' 기공식

송고시간2015-04-29 15:40

'장항선 개량2단계 철도건설' 기공식
'장항선 개량2단계 철도건설' 기공식

'장항선 개량2단계 철도건설' 기공식

(보령=연합뉴스) 장항선 개량2단계 철도건설 기공식이 29일 오후 충남 보령시 웅천역에서 열렸다. 2015.4.29 << 한국철도시설공단 >>
jchu2000@yna.co.kr

(보령=연합뉴스) 이은중 기자 = 장항선 개량2단계 철도건설 기공식이 29일 오후 충남 보령시 웅천역에서 김태흠 국회의원과 강영일 철도시설공단 이사장, 지역 주민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 사업은 장항선 1단계 사업의 미개량 구간인 신성∼주포(길이 18㎞), 남포∼간치(14.2㎞) 구간의 직선화 개량 공사로 복선 노반에 단선 비전철로 건설되며, 서해선(홍성∼송산) 복선전철, 익산∼대야 복선전철과 효율적인 전철화 인프라 구축을 위한 장항선 복선전철화를 대비하는 것이다.

사업기간은 오는 2020년까지며, 총사업비는 9천106억원이 소요된다.

철도공단은 장항선 복선전철 개통 시 운행시간이 천안∼익산 간 최소 1시간 50분이 걸려 기존 선로(2시간 16분)에 비해 26분이 단축된다고 밝혔다.

이 구간에 놓인 18곳의 건널목이 모두 입체화돼 이동의 편리함과 안전에도 좋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김태흠 국회의원은 축사에서 "오늘은 보령을 통과하는 구형 장항선 단선철도를 복선의 '신형 장항선 철도'로 재탄생시키기 위한 대역사를 시작하는 뜻 깊은 날"이라며 "이 공사와 복선전철이 완공되고 서부 수도권으로 연결되는 신설 서해선 철도와 연계되면 보령과 서천은 수도권과 1시간 이내의 거리가 돼 준 수도권과 다름없는 교통과 경제면에서 대혁신의 시대를 맞이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강영일 철도시설공단 이사장은 기념사에서 "앞으로 장항선 복선전철화를 위한 교두보 역할과 최고품질의 안전하고 편리한 철도를 적기에 건설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j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