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2013년 기부총액 12조원…개인 기부는 '정체'(종합)

40대 참여율 최고·20대 최저…7년간 기부총액 1.5배 증가
2013년 기부총액 12조원…개인 기부는 '정체'(종합) - 1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지난 수년간 나눔 활동이 활발해지면서 2013년 국가 전체의 기부 총액이 12조원을 넘어섰지만 개인 기부 참여율은 정체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는 29일 '2014 국내 나눔 실태 결과'를 발표하고 2013년 국세청에 신고된 기부총액은 12조4천900억원으로 2006년 8조1천400억원에 비해 약 1.5배 늘었다고 밝혔다.

기부총액은 조사를 시작한 2006년부터 꾸준히 늘어 2008년 9조500억원, 2010년 10조300억원, 2012년 11조8천400만원이었다.

기부액총액 가운데 개인 기부금은 7조8천300억원, 법인 기부금은 4조6천500억원이다. 개인과 법인 기부금은 2006년보다 각각 약 1.5배, 1.7배 증가했다.

개인의 기부 참여율은 2011년 36%에서 2013년 34.5%로 감소했으며 자원봉사 참여율은 2011년 17.6%에서 2013년 17.7%로 큰 변동이 없었다.

기부 총액에서 개인의 기부금이 차지하는 비율도 2006년 65.7%에서 2013년 62.7%로 줄었다.

연령별 기부참여율은 40대가 44.9%로 가장 높고 20대가 24.8%로 제일 낮았으며 학력별로는 대졸이상(53.3%)이 가장 많고 직업별로는 전문관리직(58.2%)이 다수를 차지했다.

법인당 평균 기부액은 2013년 기준 899만원으로 대기업(4천253만원)이 중소기업(128만원)보다 33.2배 많았으며 업종별로는 제조업(1조4천187억원), 금융·보험업(1조1천799억원) 순으로 기부액이 많았다.

복지부는 "2007년부터 2012년 사이 우리나라 기부참여율이 늘었지만 아직 OECD 평균에 비해 낮은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복지부는 "전체적으로 기부액이 늘면서 국내총생산(GDP)대비 기부총액도 2006년 0.84%에서 2013년 0.87%로 증가했으나 아직 미국(2%), 뉴질랜드(1.35%)에 비해 낮은 수준"이라고 말했다.

장기기증 뇌사자는 2011년 368명에서 2013년 416명으로 증가했으며 뇌사자가 장기를 기증한 건수도 2011년 1천548건에서 2013년 1천7215건으로 늘었다.

장기별 이식 실태는 신장(1천760건)이 가장 많았고 간장(1천186건), 안구(521건) 순으로 많았다.

복지부는 "기부, 자원봉사 등을 실천하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삶에 대한 만족감이나 사회적 관계망, 긍정적인 정서경험 비율 등이 더 높았다"며 "앞으로도 민간 나눔 활성화를 위한 지원을 강화해나가겠다"고 밝혔다.

2013년 기부총액 12조원…개인 기부는 '정체'(종합) - 2

sujin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4/29 16: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