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文 "朴대통령, 자신도 성역 될수 없단 각오로 임해야"

송고시간2015-04-27 09:52

"위선적 태도 국민에 대한 도리 아냐"…대국민사과 요구

발언하는 문재인 대표
발언하는 문재인 대표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가 27일 오전 광주 서구 풍암동 조영택 후보 선거사무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광주=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는 27일 '성완종 리스트' 파문과 관련, "박근혜 대통령도 스스로 결단해야 한다. 대통령 자신도 성역이 될 수 없다는 각오로 임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표는 박 대통령이 중남미 순방을 마치고 귀국한 이날 4·29 보궐선거가 열리는 광주 서을 조영택 후보 사무실에서 열린 현장최고위원회의에서 "자신과 무관한 일인냥 위선적 태도를 취하는 건 국민에 대한 도리가 아니다"라며 이같이 촉구했다.

이어 "대통령의 진정성 있는 사과가 있어야 한다"며 "권력실세들의 부정부패가 대통령 경선자금·대선자금과 관련이 있는 만큼, 진심으로 국민께 사과해야 한다. 가장 진정 어린 사과는 공정한 수사를 보장하는 것"이라고 대국민 사과를 거듭 요구했다.

그러면서 "또한 대통령의 수첩인사에서 비롯된 거듭된 인사실패를 반성해야 한다"며 "이제는 수첩을 버리십시오"라고 주문했다.

또한 "피의자로 수사받을 수밖에 없는 청와대 비서실장을 물러나게 하고 법무장관과 청와대 민정수석이 수사에 관여할 수 없도록 조치해야 한다"며 "(박 대통령이) 특검을 포함해 의혹 해소를 위해 모든 조치를 검토할 수 있다고 한 만큼, 야당이 제안하는 특검을 즉각 수용하라"고 지난 23일 기자회견에서 밝힌 요구사항의 수용을 촉구했다.

특검 방식과 관련, "이번 사건은 여당이 추천하고 대통령이 임명하는 그런 특검으로는 수사의 공정성을 담보할 수 없는 사건"이라며 현행 상설특검법에 의한 특검을 반대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하며 "깨끗한 정치를 위해 신속한 결단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표는 "우리 당은 비상한 각오로 부패와 맞설 것"이라며 "투표로서 박근혜 정권에 대한 성난 민심을 보여줘야 한다. 박근혜정권의 경제실패와 무능을 심판하고 부정부패를 뿌리뽑아달라. 박근혜정부가 정신을 바짝 차리게 해달라"고 말했다.

hanks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