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마틴 신임 주한 미2사단장 "한국 부임은 나의 운명"

부친 한국전 철원전투 참가, 가문 10대 넘게 '군 혈통'
경례하는 미국의 별들
경례하는 미국의 별들(동두천=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버나드 샴포우 미8군사령관(가운데)과 토마스 밴댈 소장(왼쪽), 시어도어 마틴 소장이 24일 경기도 동두천시 미2사단 캠프 케이시에서 열린 사단장 이취임식에서 국민의례하고 있다.
이날 마틴 소장이 미2사단 사단장으로 취임하고 밴댈 소장은 한미연합사 작전참모로 영전했다.

(동두천=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한국 부임은 나의 운명입니다."

시어도어 마틴 신임 주한미군 2사단장은 24일 취임사에서 이같이 소감을 밝혔다.

미2사단은 이날 오전 경기도 동두천시 캠프 케이시에서 사단장 이·취임식을 열었다.

버나드 샴포우 미8군 사령관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취임식에서 토마스 밴댈 소장은 마틴 소장에게 미2사단 깃발과 지휘권을 넘겼다.

행사는 군악대의 전주로 시작돼 사열식, 이·취임사, 분열식으로 마무리됐다.

마틴 신임 사단장은 취임사에서 "마틴 가문은 10대가 넘는 군 혈통을 갖고 있고, 아버지가 한국전쟁에 참전, 8군사령부 소속 장교로 철원에서 근무했다"고 말했다.

사열하는 미국의 별들
사열하는 미국의 별들(동두천=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버나드 샴포우 미8군사령관(가운데)과 토마스 밴댈 소장(오른쪽), 시어도어 마틴 소장이 24일 경기도 동두천시 미2사단 캠프 케이시에서 열린 사단장 이취임식에서 사열하고 있다.

그는 "아버지 전우로부터 한국전쟁 당시 압록강까지 진격했던 이야기를 들으며 자랐다"며 "한국 부임은 나에게 운명적"이라고 강조했다.

또 "미군훈련소에서 직접 훈련시켰던 제2기갑전투여단을 한반도에서 다시 만나 지휘한다는 사실에 몹시 흥분된다"고 덧붙였다.

마틴 소장은 기갑 장교 출신으로 독일과 이라크 등에서 복무했다.

한국 부임 직전 미국 캘리포니아주 포트 어윈 모하비 사막에 있는 미군훈련소(NTC) 소장을 맡았다.

그가 소장으로 있던 지난 3월 NTC에선 텍사스의 미군 제1기갑사단 제2기갑전투여단이 주한 미2사단에 순환배치되기 위한 훈련을 받았다.

한편, 마틴 사단장의 전임자인 밴댈 소장은 한미연합사령부 작전참모로 영전했다.

andphotod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4/24 15: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